뉴욕 ‘션윈예술단’ 2월에 내한... 춘천, 대전, 울산 등 순회공연
뉴욕 ‘션윈예술단’ 2월에 내한... 춘천, 대전, 울산 등 순회공연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1.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션윈 2020 월드투어’ 2월 7일~ 22일까지
미국 션윈예술단이 2월 ‘션윈 2020 월드투어’로 내한 한다(사진=뉴코스모스미디어)
미국 션윈예술단이 2월 ‘션윈 2020 월드투어’로 한국에 온다(사진=뉴코스모스미디어)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중국의 5000년 전통 문화를 부흥시키는 것에 취지를 둔  미국 뉴욕 션윈예술단이 2월 ‘션윈 2020 월드투어’로 한국을 찾는다.

‘션윈(神韻·Shen Yun)’은  중국 고전무용 의상과 동서양 악기가 결합된 독창적인 라이브 오케스트라로 여기에 첨단 디지털 영상 기술로 제작된 무대 배경이 어우러져 신비롭고 환상적인 무대를 연출한다.

서유기, 삼국지 등 고대 역사와 신화에 등장하는 이야기들을 소재로 만든 20여 개 프로그램을 통해 중국의 5000년 신전(神傳) 문화를 무대 위에 완벽히 부활시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3D 무대 배경은 광활한 몽골 초원에서 장엄하고 우아한 당나라 시대로, 흙먼지 날리는 전쟁터에서 드높은 히말라야산맥 등으로 무대를 무한히 확장한다. 관객들은 시공을 넘나들며 역사 속으로 환상적인 여행을 떠나게 된다.

영화 ‘아바타’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로버트 스트롬버그 미술감독은 션윈을 관람한 후 “정말 아름답고 환상적이다. 색채, 조명, 무용 모든 것이 정말 믿기 어려울 정도로 뛰어나다”고 말했다. DKNY 설립자 도나 카란도 “넋을 잃게 하는 공연이다. 중국의 신성한 문화적 전통을 복원했다”고 말했다.

한편 션윈예술단은 문화혁명으로 소실된 중국의 5000년 전통 문화를 부흥시킨다는 취지로 북미의 중국인 예술가들이 2006년 뉴욕에서 설립한 비영리 예술 단체다. 뮤지컬, 오페라, 발레 등이 주를 이룬 공연계에서 ‘중국 고전무용’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대중화하는 데 성공하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매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한 션윈은 설립 14년 만인 올해 동일 규모의 예술단 7개가 5개 대륙 150여 개 도시에서 750회 이상의 공연한 바 있으며 워싱턴 ‘케네디센터’, 파리 ‘팔레 데 콩그레’와 같은 세계 공연장에 매년 초대받고 있다.

특히 뉴욕시티발레단 전용극장으로서 자체 기획 공연 위주로 운영되는 링컨센터 데이비드 코크 극장에서 이례적으로 매년 무대에 오르고 있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킥오프한 ‘션윈 2020 월드투어’는 2월 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울산문화예술회관, 창원 3.15아트홀, 하남문화예술회관, 춘천 백령아트센터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