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책임대표,새보수당·한국당 혁통위 참여하겠다
하태경 책임대표,새보수당·한국당 혁통위 참여하겠다
  • 박광원 기자
  • 승인 2020.01.1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관리위원장은 양 당이 협의해 정해야 할 것
하태경 책임대표
하태경 책임대표

[중앙뉴스=박광원 기자]정치의 혁신통합을 위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관련 입장을 밝히고,자유한국당과 통합이 성사될 경우 공천관리위원장은 양 당이 협의해 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통합'이 되면 당연히 '혁신공천'이 돼야 한다. 그래서 혁신공천 원칙 하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적절한 시기에 (공관위원장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교감 아래 공관위원장이 정해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고 답했다.

이에 새보수당은 이날 첫 회의가 열리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새보수당을 대표해 혁통위에 파견된다.

하 책임대표는 "혁통위 관련 제일 중요한 것은 새보수당이 제안한 '보수재건 3원칙'이 포함된 '혁통위 6원칙'에 근거해서 모든 일이 풀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6원칙에 어긋나는 것은 새보수당이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보수당과의 통합 이후 우리공화당 및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등과의 단계적 통합을 거론한 데 대해선 "보수재건 3원칙에 흔쾌히 동의한다면 우리도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지난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통합 신당이 만들어진다면 그 당은 더 큰 새로운보수당이다. 새보수당의 창당 정신이 잘 반영될 것이라고말했다.

다가오는 4.15 총선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 많은 지지를 받아 표를 얻어야 하는데, 양당은 국민 여론은 심상치 않다는 판단이다. 그래서 혁신하고 함께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확장적으로 뭉쳐서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는 정치적인 목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