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뉴딜일자리 4600여명 뽑는다...취업지원 연계 확대
서울시, 뉴딜일자리 4600여명 뽑는다...취업지원 연계 확대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1.2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개월간 월 최대 223만원 지급…공휴일·유급휴가 보장
1월 20일~ 2월 4일, 108개 사업, 787명 선발
서울시가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600명을 선발한다 (사진=신현지 기자)
서울시가 청년실업을 위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600명을 선발한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서울시가 청년실업을 해결하고 시민생활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600명을 선발한다고 20일 밝혔다.

아울러 서울시는 뉴딜일자리의 일경험이 기업의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직무와 취업 역량 교육도 지원한다.이에 서울시는 4,600명은 올 한해 전체 선발 인원으로, 우선적으로 1차 모집기간인 1월 20일~ 2월 4일까지 108개 사업에서 787명을 선발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사업기간동안 참여자에게 일 경험과 기술·직무교육 등 취업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사업 참여 후 민간일자리 취업으로의 디딤돌 역할을 하는 서울시 대표 공공일자리다. 지난 7년간 2만 5천개의 뉴딜일자리를 제공하였다.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뉴딜일자리 참여자는 장래취업을 희망하는 분야에서 안정적으로 일하면서 업무 경험을 쌓고, 전문 교육 등을 통한 개인의 취업 역량을 키울 수 있으며, 참여 가능한 기간은 최대 23개월이다.또한, 서울형 생활임금, 시급 10,530원을 적용해 월 최대 223만원이 지급되고, 공휴일 유급휴가가 보장된다.

서울시는 궁극적으로 뉴딜일자리 경험이 민간기업의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 창업 지원을 위한 전문기관을 선정해 뉴딜일자리 참여자들이 사업 참여 초기 단계부터 직무와 취업 역량을 함께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뉴딜일자리 기간 시작과 동시에  전문상담사를 통해 역량진단, 분야별 전문직무교육, 기업 현장탐방 프로그램 운영하고, 딜일자리 기간 종료시점에는 구인-구직 매칭기회 확대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지원한다.

특히, 참여자들이 스스로 취업 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스터디 활동, 취・창업 동아리, 구직 활동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하는 등 자기주도적 활동에 대해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총 1,300명을 대상으로 민간의 업무경험 기회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뉴딜 일자리 참여자-기업 인턴십 연계를 확대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뉴딜일자리 참여자의 일 경험이 취업과 창업을 위한 디딤돌이 되고, 궁극적으로 민간기업의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기업에서도 경력을 쌓을 수 있는 협력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