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합의 쌍용차 해고노동자 여전히 출근 못해…쌍용차 범대위, “1인 시위 돌입할 것”
복귀 합의 쌍용차 해고노동자 여전히 출근 못해…쌍용차 범대위, “1인 시위 돌입할 것”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2.0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범대위, "해고노동자 복직 한 달째 미뤄져…전원복직 촉구 일인시위 돌입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전원복직 약속에 쌍용차와 정부가 답하라"고 밝혔다. (사진=우정호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전원복직 약속에 쌍용차와 정부가 답하라"고 밝혔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들이 지난 2018년 이뤄진 복직합의 이행을 두고 쌍용차와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쌍용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쌍용차 해고 노동자 46명의 복직 약속을 어기고 기약 없이 미루고 있다며 합의가 이행될 때까지 1인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전원복직 약속에 쌍용차와 정부가 답하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8년 노노사정(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노조, 쌍용차 회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합의에 따라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부서배치를 받았어야 하는 46명의 쌍용차 노동자들이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지 오늘로 한 달째"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자리에서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 측은 "부서배치를 기다리는 46명은 사회적 합의에 따라 공장으로 출근하고 있지만 쌍용차는 출근한 노동자들의 첫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고, 작업복과 사원증을 미지급했다"고 말했다.

해고자들은 쌍용차와 기업노조의 유급휴직 결정에 불복하며 지난달 7일부터 '출근 투쟁'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이들은 "쌍용차와 마힌드라가 '경영 위기'를 앞세워 국민적 약속을 파기하는 동안 '노노사정' 합의의 주체인 정부는 '몰랐다'고 한다"며 "산업은행이 쌍용차의 채권자로서 역할을 다 했다면 정부가 모르는 새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는 일이 가능했겠느냐"고 비판했다.

또 "마힌드라의 파완 고엔카 사장은 국민 앞에 사과하기는커녕 합의 파기 이후 당당히 입국해 합의 주체인 경사노위를 만나고 46명의 노동자를 인질 삼아 산업은행에 추가 대출 등 지원을 요구했다"며 "쌍용차와 마힌드라의 기만을 국민인 우리는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에는 외국인투자자본의 횡포를 감시하고 우리 국민의 이익과 권리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며 "정부는 합의를 파기한 쌍용차와 마힌드라에 책임을 엄중히 묻고, 쌍용차와 마힌드라는 합의를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쌍용차와 기업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와 지난 2018년 9월21일 노노사정 합의를 통해 119명의 해고노동자 전원 복직에 합의했다.

노노사정 합의에는 ▲2018년 말까지 해고자의 60% 채용 ▲나머지 해고자 2019년 말까지 단계적 채용 ▲해고자 복직으로 인한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경사노위의 지원방안 마련 등이 포함됐다.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은 지난 2009년 쌍용차 구조조정 이후 2018년 합의까지 9년간 복직 투쟁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해고자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며 30명이 사망했다.

이들은 4일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해고 노동자들의 복직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