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9명, 평택 산부인과서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
신생아 9명, 평택 산부인과서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
  • 윤장섭
  • 승인 2020.02.1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원기간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추가 감염자 가능성에 대비

 

신생아 9명이 한 산부인과에서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된 사실이 알려져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중이다.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신생아 9명이 한 산부인과에서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된 사실이 알려져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중이다.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신생아 9명이 한 산부인과에서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된 사실이 알려져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중이다.

신생아가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된 것은 지난 6일(목요일)평택에 있는 한 산부인과에서이다.

13일 평택시 보건소는 지난 6일 신생아 1명이 RSV에 감염된 뒤 5일 후인 그제(11일)까지 5명이 감염됐으며 다음날인 어제(12일)에도 4명의 신생아가 추가 감염 판정을 받고 치료중에 있다고 밝혔다.

평택시는 보건당국과 협력해 병원 내·외부에 대해 방역을 실시하고 추가 확산에 대비해 다른 신생아와 조리원 출입 성인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평택시 보건소는 또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는 잠복기가 2∼8일인 점을 감안해 추가 감염자가 더 있을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확인중이다.

RSV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라고 불리는 바이러스로 주로 겨울철에 발생된다. 만 2세까지 거의 모든 소아가 감염될 정도로 감염이 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한 번 감염되면 평생동안 지속적으로 재감염 된다는 것 때문에 더 주의가 필요하다.

RSV 감염증은 성인에게 주로 감기 증상을 일으키지만, 면역저하자 또는 노인 연령층에서는 중증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

생후 3개월 전후 신생아가 감염에 가장 취악하다. RSV는 주로 모세기관지염과 폐렴으로 이어지기도 어린 아기가 RSV에 감염되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한편 평택시 보건소는 신생아가 호흡기 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된 해당 시설은 산부인과로, 입원기간이 짧고 발병 신생아들도 대부분 퇴원 후 발병한 경우여서 병원 폐쇄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