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로 개발한 해양·환경위성 '천리안 2B호'...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 성공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해양·환경위성 '천리안 2B호'...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 성공
  • 윤장섭
  • 승인 2020.02.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사후 첫 교신 성공...10년간 한반도 주변 해양·환경 관측 임무 수행

 

천리안위성 2B호를 실은 아리안5ECA 발사체가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자료화면=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천리안위성 2B호를 실은 아리안5ECA 발사체가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자료화면=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국내 연구진의 독자 기술로 개발한 환경 및 해양관측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긴장감으로 가득찬 발사현장에는 발사를 위한 카운터와 함께 성공적인 발사가 이루어지자 연구진들의 박수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위성을 실어 보낸 발사체는 프랑스의 아리안스페이스사가 만든 아리안5ECA다.

천리안 2B호는 발사가 이루진 뒤 3분 정도 지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고 약 25분 뒤에는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천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안정적으로 궤도에 진입한 천리안 2B호는 발사 31분이 지난 7시 49분, 발사체에서 분리됐다. 이후 8시 쯤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하며 위성 발사 성공을 알렸다.

천리안 2B호는 약 1시간이 지나면서 태양을 바라보도록 태양전지판을 펼치는 과정을 거친다.

“첫 교신과 발사 1시간 뒤로 예상되는 태양전지판 전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천리안 2B호는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이라고 최재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지궤도복합위성사업단장은 밝혔다.

해양관측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2B호는 약 2주 뒤 정지궤도에 거의 근접한 표류궤도에서 고도를 높이고 한반도 상공인 동경 128.25도에 진입한다.

발사 약 한 달 뒤에는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 잡고 본격적인 시험 운용이 시작된다.

10월부터는 적조와 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를,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정보를 관측해 국내로 전달할 예정이다. 또 고성능 해양관측 탑재체를 이용해 적조와 녹조, 해빙 등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해와 해양오염, 기후변화를상세히 모니터링할 수 있다.

천리안 2B호는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의 해양·환경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
한편 2018년 12월에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 2A호의 쌍둥이 위성으로 불리는 천리안위성 2B호는 해양·환경 관측 위성으로, 2011년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항공우주산업, 미국 볼에어로스페이스사, 프랑스 에어버스사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이날 천리안 2B호가 실린 아리안 발사체에는 일본의 통신위성인 'JCSAT-17'도 함께 탑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