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영남권도 뚫렸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영천시, 영남권도 뚫렸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0.02.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영천, 박미화 기자] 지난 18일 인근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19일 영천시에서도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긴급기자회견 (사진=박미화 기자)
최기문 영천시장"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긴급기자회견 (사진=박미화 기자)

37번 확진자 김OO(47세)는 영천에서 거주하고, 경산 진량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자로 감염경로를 질병본부 역학조사팀에서 조사 중에 있다.

39번 확진자 김OO(61세)는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대구 대명동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며, 41번 확진자 권OO(70세)는 39번 확진자와 접촉자로 신천지 교회 교인이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비상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으며,  영천시 관계자는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영천시는 확진자의 구체적인 이동동선, 확진자 가족 등 접촉자 파악에 집중하고, 둘째, 광역교통 수단인 기차와 버스, 택시, 통근버스 등에 방역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셋째, 파크골프장, 종합스포츠센터, 치산캠핑장, 운주산휴양림, 교육문화센터, 시민회관, 마을경로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오늘부터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지하였으며, 시민들은 목욕탕, 운동시설 등 사람이 운집하는 다중이용시설자제, 마을단위 행사나 자체적인 모임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비누로 30초 이상 꼼꼼하게 손씻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주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하고, 공무원의 지시에 따라 달라고 했다.

특히, 최기문영천시장은 코로나 확진자 동선파악 및 의심환자 자가격리 조치 등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확산방지에 전행정력을 집중 할 것이며, 어려울 때 일수록 시민들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공직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으니, 동요하지 말고 행정을 믿고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