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통발어선 조업 중 "손가락절단 환자" 긴급이송
울진해경, 통발어선 조업 중 "손가락절단 환자" 긴급이송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0.02.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울진해경, 박미화 기자]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에서는 21일 오전 05시 40분께 영덕군 강구항 동방 16km 해상에서 통발어선 A호(9.77톤, 강구선적)의 승선원 B씨(56세)가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되어 긴급이송 했다.

(사진=울진해경 제공)
영덕군 강구항 동방 16km 해상에서 통발어선 A호(9.77톤, 강구선적)의 승선원 B씨(56세)가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되어 긴급이송 했다.(사진=울진해경 제공)

이날 신고를 받은 울진해양경찰서는 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해서 B씨의 상태를 확인하고 지혈 등 응급처치로 강구항에 대기중인 구급차량에 B씨를 인계하여 병원에 안전했다.

해경에 따르면 B씨는 조업 중 오른손 검지손가락이 양망기에 끼여 절단되었고 절단부위는 찾지 못하였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울진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각종 사건·사고는 언제든지 발생 할 수 있는 만큼, 어떠한 상황이라도 도움을 요청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