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전쟁②] 정치의 역할 ·· “여야 영수회담 초당적 합의문” 필요
[코로나 전쟁②] 정치의 역할 ·· “여야 영수회담 초당적 합의문” 필요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2.2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당대표 당장 모여야
황교안 대표도 협조 공언
특별법, 추경, 예비비 모두 필요
그밖의 조치들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66명에 이르게 되면서 전문가와 정부당국의 역할 못지 않게 여야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주요 정당 대표들과 긴급 회동을 갖고 초당적인 합의문을 발표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정국진 다준다 청년정치연구소 연구위원은 22일 저녁 기자와의 메시지 교환을 통해 “초당적인 합의문을 도출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경기 침체가 확실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9월17일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5당 대표와 청와대에서 회동한 적이 있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9월17일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5당 대표와 청와대에서 회동한 적이 있었다. (사진=청와대)

오태양 미래당 공동대표도 “(초당적 합의문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재 많은 국민들이 걱정과 불안감을 가지고 있고 방역 대책과 관련 (정치권이) 정쟁을 일삼고 있다는 불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청와대가 먼저 나서서 여야 영수회담, 사회원로와 의료계 대표자 회동 등을 통해서 정치권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서 국민들이 믿고 안심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우선하는 정치란 있을 수 없다. 정치권이 정쟁을 멈추고 역량을 모으는데 힘썼으면 한다. 초당적 협력을 해야 한다”고 재차 주문했다. 

마침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1일과 23일 입장문을 내고 “(통합당은)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고 그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 예산과 입법 등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예비비든 추경(추가경정예산)이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에 대해 통합당은 협조할 준비가 되어 있다. 가장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여당과 머리를 맞대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정치권은 대구경북 지역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 특별법을 조속히 논의하고 하루 빨리 통과시킬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통합당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별법 제정에 착수하겠다. 정부는 즉각 동원 가능한 모든 조치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정국진 연구위원과 오태양 대표의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정국진 연구위원과 오태양 대표의 모습. (사진=박효영 기자)

현재 23일 15시반 기준 코로나 현황은 아래와 같다.

①확진자 566명 
②사망자 5명 
③중증 환자 9명(1명 인공호흡기+8명 산소마스크) 
④의심환자 2만2077명 
⑤검사 중인 사람 6039명 
⑥음성 판정 16038명 
⑦완치 18명 

④은 3가지 경우를 말하는데 △중국 방문을 했거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한 뒤 2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이 있거나 △의사의 소견에 따라 감염증이 의심되는 사람 △중국 외 아시아 국가를 방문한 뒤 2주 이내 증상이 있는 자 등이다.

지역별 확진자는 신천지대구교회로 인해 대구경북이 압도적인데 △대구 302명 △경북 164명 △서울 23명 △경기 22명 △부산 16명 △경남 8명 △광주 8명 △강원 5명 △대전 3명 △전북 3명 △제주 3명 △충북 3명 △후베이성 우한 교민 2명 △전남 2명 △세종 1명 △울산 1명 △인천 1명 △충남 1명 등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천지대구교회 교인 9334명 중 유증상자는 1248명이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전날(22일) 저녁 정세균 국무총리가 긴급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는데 나아가 정 위원은 “전국에 다 퍼졌으니 문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정 위원은 “청도군 이만희(신천지 교주)의 형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 싹 다 전수조사를 해야 하고 당장 신천지 예배를 전면 봉쇄시켜야 한다”고 천명했다.

이어 “총선 연기를 검토해야 한다. 그 결론을 낼 시점은 대략 3월 중순쯤이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대표도 “현 사태가 중장기화 될 경우 경제적 타격에 대비해야 한다. 국가적 자원과 재원을 대통령령에 의해 신속히 집행할 수 있는 긴급재난 대응조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