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갤러리 초대석 최한나의 맛있는 시 (231)] 중독...안효희
[중앙 갤러리 초대석 최한나의 맛있는 시 (231)] 중독...안효희
  • 최한나 기자
  • 승인 2020.02.2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집 『너를 사랑하는 힘』 펴낸 안효희 시인
사진 제공 / 안효희 시인
사진 제공 / 안효희 시인

 

중독

안효희

 

검은 커튼을 치고

TV홈쇼핑, 인터넷 쇼핑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그녀의 클릭, 클릭

45° 구부러진 손가락이

유일한 외부와의 소통

초인종을 세 번 누르는 남자는

택배!

그리고 택배!

무감각으로 먹어치우는

옷과 이불, 의자와 냉장고, 유리 그릇과 냄비……

외출은 절대 사절

육중한 현관문은 잠시 열렸다 닫힐 뿐

상자들로 가득한

그녀의 공간,

어제와 오늘이 찬 치의 오차도 없다

다만 흐르지 않는 시간들

독신주의가 아니에요!

신비주의 전략이 아니에요!

저절로 이루어진 초현실주의

지극히 충실한 삶이라 주장하는

출입 금지 구역

보호 통제 구역

 

- 안효희 시집 『너를 사랑하는 힘』에서

------------------

어떤 시를 읽다보면 무릎을 치며 웃음을 터뜨리게 되는 시도 있다. 누군가도 나와 같은 약점을 공유하고 사는구나 하는 동질성에 안도하는 심리인지도 모른다. 중독, ‘중독’이라는 이 단어는 왠지 부정적인 느낌이 먼저 든다. 밝고 명쾌한 그런 습관들은 중독이라고 하진 않는다. 나는 생활 밀착형 중독자라는 생각이 든다. 여기에서 조금 더 진해지면 독성이 강한 중독자 반열에 들게 될 것임을 문득 깨닫게 되어 다행이다. 화자 역시 직접이든 간접이든 경험에서 비롯, 이러한 시를 쓰게 되었을 것이다. 손쉽게 손가락 하나만 까딱하면 무엇이든 구입할 수 있는 시대에 살아가는 것은 분명 문명의 혜택이다. 그 혜택은 양날의 칼이 되기도 한다. 오늘도 퇴근해 돌아와 습관처럼 인터넷 시장 구경 좀 하다가 반찬거리를 주문하고 나니 또 뭔가 허전해서 패션몰을 훑어보다 입맛을 다시며 또 TV 채널을 돌려본다. 마법에 걸린 듯 신발을 주문을 했다. 신발장을 들여다보니 3년째 쉬고 있는 빨간 구두가 눈을 흘긴다. 주문을 취소했다. 암튼 나도 경증이든 중증이든 중독임을 인정해야 한다. 이런 나에게 꼬집듯 일갈하는 이런 시, 참 참하다.

딩동! 오늘 하루가 도착했음, 택배 알리미 도착음이 명랑하다.

[최한나]

----------------

안효희 시인 /

부산 출생

1999 《시와사상》 신인상으로 작품 활동 시작

제5회 《시와사상》 문학상 수상

시집 / 『꽃잎 같은 새벽 네 시』 『 서른여섯 가지 생각』 『너를 사랑하는 힘』

부산작가회의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