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코로나 19"가 확산돼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전 행정력 집중
영천시, "코로나 19"가 확산돼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전 행정력 집중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0.02.2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영천, 박미화 기자] 영천시청 최기문시장은 '코로나 19'가 확산돼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현장을 지휘하고 영천시도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기문시장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는 지름길이며,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박미화 기자)

영천시는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총 16명으로 늘어났다. 신규확진 환자는 화북면 거주하는 이 모 (남, 24세)씨다. 이 씨는 신천지 신도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을 통보 받았다. 이 씨는 시청 공무원의 아들이다. 시청 공무원인 아버지가 근무하는 곳에는 오늘 25일 방역이 완료된다.

망정동 거주자인 박OO (여, 39세)도 신천지 교회 성도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았다. 검체한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청통면 거주자인 김OO (여, 66세)는 지난 2. 22일 증상이 발현하여 검체한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완산동 거주자인 전OO (여, 53세)는 지난 2. 19일 증상이 발현되어 검체한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

어제 24일  확진된 5명 중, 경증환자 여성 3명은 밤늦게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되었고 나머지 2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병원 이송은 대기 중에 있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신천지 교인 총 36명 중 양성 반응이 나온 교인은 10명이며 음성 반응이 나온 교인은 12명이다.현재 검사를 진행중인 교인은 6명이다. 나머지 8명은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안내를 하고 있다.

25일 오전까지 자가 격리된 인원은 모두 156명으로 전담공무원을 배치하고, 거주지와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확진자와 접촉한 시민들 중에는 코로나19 증상이 일부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2. 19일 66번 확진자가 발생했던, 큰사랑지역아동센터 이OO (남, 14세) 아동이 발열과 기침증세를 보여 24일 경산중앙병원에서 재검을 받고, 자가격리 되었다.

또, 481번째 확진자 엄OO (여, 57세)가 근무하고 있는 A회사(화산면 소재)소속의 자가격리자 중, 김OO(여, 51세)가 발열 증세를 보여 경산보건소에서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244번 확진자 김OO (여, 신녕거주 74세)와 접촉자인 박OO도 발열 증세를 보여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건강상태가 악화되어 대전 충남대병원으로 이송되었던 335번 확진자 성OO (남, 65세)는 다행히 건강이 호전되고 있다.

영천시에서도 2차 감염이 현실화 되고 있어, 신속한 역학조사와 방역, 소독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보건소에서는 확진자 거주지를, 농업기술센터와 읍면동 자율방재단에서는 매일 공공기관, 공동주택, 다중이용시설 등 100여 개소에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거주. 요양시설 28개소를 방문해, 종사자 및 이용자 1,291명을 대상으로 외부인 출입제한과 소독 실시, 손 소독 및 마스크 착용 등을 점검한다.

영천시에서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접촉자를 자가 격리시키고자, 어제 (2.24) 보건소에 8명의 공무원과 공중보건의 2명을 보강하였으며, 환자의 긴급후송을 위해 엠뷸런스 1대와 영남대영천병원 선별진료소에 환자 대기용 텐트 1동도 추가로 마련했다.

지난 23일 25명에서 24일날 48명으로 검사를 의뢰하는 의심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신속한 검체를 위해 민간업체(녹십자)에도 위탁할 계획이다.

또한, 의심환자와 접촉을 줄이기 위해 대중교통 운영횟수를 대구방향 55, 555번은 84회에서 64회로,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용차량을 6대에서 3대로 감축했다고 밝혔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특히, 임신부, 고령자, 만성질환자 분은 사람들이 많이 운집하는 곳에 방문을 자제하고,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관리를 한번더 살펴보는 것이 '코로나 19' 확산을 막는 지름길이며,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