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나선 기업들 ①]대리점 긴급 지원 나선 KT‧LG유플러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나선 기업들 ①]대리점 긴급 지원 나선 KT‧LG유플러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0.03.0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전국 2,500개 매장 대상, 매장 월세 최대 50% 지원…매장당 최고 300만원까지 지원하고 방역 물품 등 지원
LG유플러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전국 약 2천 개 매장 인건비, 월세 등 운영자금 지원…총 25억원 규모
(사진=중앙뉴스 DB)
(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코로나19로 국내 산업이 전반적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중앙뉴스>는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소상공인. 중소. 중견. 대기업들의 대응 방안들을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먼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 국내 이통사 빅 스리(Big Three)중 KT와 LG유플러스가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 긴급지원에 나섰다.

KT는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을 돕기 위해 2월 한 달간 전국의 매장을 대상으로 월세를 지원한다는 계획을 어제(3월 1일) 밝혔다.

피해가 심한 대구·경북 지역은 50%, 나머지 지역은 30%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판매 감소에 따른 유통망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2월 초부터 2회에 걸쳐 대리점 채권 여신기한 연장, 상생 지원책 강화 등 영업 정책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전국에 소재한 KT 대리점의 매장은 2,500여 개이며 이번에 지원하는 월세 및 정책 지원 금액은 2월 초부터 시행한 지원과 합쳐 총 50억원 수준이다.

KT는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의 안전을 위해 방역 물품 지원도 계속한다. 방역 물품은 1달 이상 사용 가능한 스프레이 및 살균 소독제로 구성된 방역키트와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이다.

KT는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유통망과 상생하고,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지역의 대리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매장 내 방역 용품 제공도 한층 강화해 방문 고객과 유통망 종사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방문 고객 감소 등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대구·경북 지역 50%, 나머지 지역은 20% 감면한다고 밝힌 바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 비롯 전국 2천 개 대리점 매장을 돕기 위해 2월 매장 운영자금 25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 매장은 대구•경북 1백 개 포함 약 2천 개이다. 지원 자금은 매장 운영 시 발생하는 인건비, 월세 등 비용 부담 경감에 이용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영업 현장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운영자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어려움에 처한 대리점에 보탬이 되고자 2월 매장 운영자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를 한 마음으로 극복하기 위해 통신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지원책을 앞으로도 지속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건물 내 방역과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필요 시 직원들의 재택근무, 영업·운영기술 등 대고객 직원에게는 마스크·손소독제 지급 및 의무 사용, 지침 안내 등 대응을 진행 중이다. 자사 IPTV 서비스 ‘U+tv’에서는 질병관리본부가 제작한 코로나19 예방수칙 광고를 2월 14일부터 송출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