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⑧] ‘집콕독서’ 운영, "학생들, 코로나 무서우니 ‘집콕’하세요"
[교육⑧] ‘집콕독서’ 운영, "학생들, 코로나 무서우니 ‘집콕’하세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3.0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 서울형 독서·토론교육 활용한 ‘집콕 독서’ 운영
(사진=신현지 기자)
위 사진은 개학 연기와 학원 휴원에 따른 공백에 학생들이 서점을 찾고 있는 모습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에 이어 학생 재택 독서 프로그램을 일선 학교에 지시했다.서울시교육청은 학교 휴업기간 동안의 수업 공백으로 인한 학습 결손을 최소화하고 가정학습의 효과를 증대하기 위해 초·중·고에 서울형 독서·토론교육을 활용한 ‘집콕 독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따르면 각급 학교의 ‘집콕 독서’ 운영을 위해 각 학교는 학교교육과정과 상황에 맞게  집콕 독서」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이에 교사는 교수학습 내용 중 가정학습이 가능한 부분을 모색하여 교육과정을 재구성하고 연간 교과 수업 계획을 재조정한 후, 독서활동 과제, 플립 러닝(flipped learning) 등을 구성한다. 

서울형 프로젝트 수업인 ‘서(書)로 성장하는 교실’ 운영교에서는 학생 독서활동을 이 시기에 진행하도록 하며 학교에서는 학교홈페이지, 모바일 가정통신문, 학급 단톡방 등을 활용하여 과제 및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그리고 학생 활동 후 제출한 중간 결과물을 점검하고 피드백하도록 한다.

(중등)독서 기반 학생 재택 활동 및 과제 제시 (자료=서울시교육청)
(중등)독서 기반 학생 재택 활동 및 과제 제시 (자료=서울시교육청)

먼저, 교과연계형은 학년별 교과별 핵심 개념, 주제, 성취기준 관련 도서목록 및 독서활동 제공, 학생 선택 독서 및 독서활동 진행, 중간 결과물 작성 후 교사 전송, 점검 및 피드백이 이루어지도록 한다.

인문교양형은 학생 성장 단계에 따른 인문소양 함양 도서목록 제공, 학생 선택 책 읽기, 독서일지 쓰기나 질문 만들기 등의 활동, 활동 결과물에 대한 교사의 점검, 피드백 등으로 운영될 수 있다.

초등의 경우 저학년(1~3학년)과 고학년(4~6학년) 단계별로 나누어 다양한 독서활동을 학교에서 교육과정에 따라 재구성하여 가정에 안내하도록 한다. 이에 자체 선정한 학년별 권장도서 목록을 안내하도록 하고, 학생들이 가정에서의 독서 활동 결과를 스스로 점검·누가 기록한 후 온라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담임 교사가 피드백하는 등 학습 결손을 최소화하도록 한다.

한편, 독서교육종합지원시스템의 회원인 경우 독서교육종합지원시스템 로그인 후 하단 전자도서관 배너를 클릭하여 전자책 이용이 가능하다. 전자도서관은 2,655종의 전자책과 오디오북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전자도서관은 16,000여 종의 전자책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서울시민이라면 언제든지 서울시교육청 도서관 회원가입 후 ‘서울시민 인증’을 통해 전자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다.

교육청 관계자는 “‘집콕 독서’는 학생들의 학원, PC방 등 다중 이용 시설의 이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어 학부모의 불안감을 줄일 수 있다”며. “학생들이 평소 시간 부족으로 하지 못했던 독서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개학 후 본격적인 수업에서 풍부하고 깊이 있는 교과 수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