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희선 수석부회장 이사회 의장 선임…책임경영 강화
현대차그룹, 정희선 수석부회장 이사회 의장 선임…책임경영 강화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0.03.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경제위기 우려에 신속 대응…세대교체 승계 공식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중앙뉴스=김진수 기자]세계 경제위기 우려에 신속에 현대차는 19일 주총 직후 열린 이사회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3년이다.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사태로 위기 경영을 타계하기 위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이사회 의장직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1년 만에 의장직을 내려놓기로 하면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승계는 당연한 수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정희선 수석부회장은 2018년 9월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본격 나서기 시작했다.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앞서 지난달 현대차 이사회는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사실상 정의선 시대가 이미 시작된 것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 조직문화를 바꾸고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지원업체로 방향을 세웠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되어 왔다.

현대차 측은 세계 경제위기 우려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급변 등의 경영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사회 안건과 운영 등에 이해도가 높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를 끌어가면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란 기대가 있다. 현대차는 이사회의 전문성, 독립성, 투명성 강화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 임원으로서 회장직을 유지한다.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이기도 하다. 현재 80대 고령인 정몽구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을 맡아 현대차그룹을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지만 최근 수년간은 이사회 회의 참석하진 않았으며 공식 행보는 거의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