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 숙환으로 별세…향년 86세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 숙환으로 별세…향년 86세
  • 윤장섭
  • 승인 2020.03.29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사촌동생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구본상 LIG 회장의 부친인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故) 구인회 LG 창업주의 첫째 동생이자 故구철회 전 LI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이 어제(28일) 오전 11시15분 향년 86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해 12월 숨진 고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사촌동생이기도 하다.

고인은 1935년 경남 진양군에서 태어나 고려대 법대와 독일 퀼른(KOLN)대에서 법률학을 전공한 법률 전문가다. 29세인 1964년에 락희화학에 입사한 이후 '럭키증권' 사장, '럭키개발' 사장, 'LG정보통신' 부회장을 거쳤다.

고인은 1999년 LG에서 계열분리를 통해 금융업계에 뛰어들어 LIG그룹 모태가 된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을 이끄는 등 LIG그룹 경영을 이어왔다.

LIG손해보험 매각 후에는 방산회사인 LIG넥스원의 명예회장을 맡아 왔다.

비교적 조용한 행보를 이어온 고인은 그룹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잡음이 일기도 했다. 

2012년 경영권 유지를 위해 분식회계와 함께 2000억원대의 사기성 기업어음(CP)을 발행한 혐의로 기소돼 2년의 재판 과정을 거쳐 2014년 7월 24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확정 판결받기도 했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구본상 LIG넥스원 회장과 구본엽 전 LIG건설 부사장, 구지연씨, 구지정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의 유지에 따라 가족장으로 조용하게 치른다"고 LIG그룹 관계자가 밝혔다. 조화와 부의금은 고인의 뜻에따라 받지 않을 예정이며 다만 조문을 위해 "고인의 빈소를 찾는 문상객들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故 구자원 LIG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 일시는 31일 오전이며 장지는 경남 진주 선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