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 각국 재무장관들에게 ‘통화스와프 직접 제안’ 
홍남기 부총리 ·· 각국 재무장관들에게 ‘통화스와프 직접 제안’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4.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재무장관 화상회의
G20 정상회의 후속 
SDR도 적극 활용
IMF 총재도 의지 드러내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코로나19로 글로벌 현금 유동성이 매말라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월26일 G20 정상들 간의 화상회의가 열렸고 이번에는 재무장관들의 액션플랜을 위한 후속 화상회의가 개최됐다. IMF(국제통화기금) 유가증권 및 통화스와프 등을 활성화시켜 돈을 돌게 하자는 내용이 주로 논의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3월31일 20시부터 2시간 동안 화상으로 진행된 <2차 G20 특별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각국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IMF 기능 확충은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를 위해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시행했던 SDR(특별인출권) 배분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가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1차 회의는 3월23일에 열린 바 있다. 

현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달러값이 치솟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비롯 9개국과 통화스와프 협약을 체결하는 데에 망설임이 없다. 어떻게든 각국에 달러를 직접 수혈해줘서라도 달러 가뭄현상을 막고자 하는 것이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홍 부총리는 미국 외에도 주요국 간의 통화스와프를 적극 모색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SDR은 IMF에서 발행하는 일종의 증권인데 무담보로 외화를 가져다 쓸 수 있게 해주는 것으로 IMF 지분율에 따라 돈을 인출할 수 있는 GDR(일반인출권)과는 다르다. G20은 2008년 미국발 부동산담보대출의 금융위기화로 인해 탄생했고 IMF 자체도 글로벌 금융 시스템의 안정을 위해 존재한다. SDR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때 IMF가 적극 활용한 대응책이었다.

나아가 홍 부총리는 △코로나 방역 노하우를 팜플렛으로 만들어 각국 및 국제기구들을 대상으로 공유했고 △132조원에 달하는 한국 정부의 경제 대응책을 설명했고 △9조1000억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사실을 소개했다.

이밖에도 회의에서는 △G20 정상들이 합의한 액션플랜 구체화 △액션플랜 실행 스케줄 마련 △개발도상국들의 부채상환 유예 문제 △부채상환 유예를 골자로 한 IMF·세계은행 공동 성명서에 대한 G20 국가들의 추인 △IMF 역할 확대 등이 거론됐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불가리아 국적)는 “코로나19 사태로 특히 신흥개도국이 외화유동성 부족과 함께 보건 지출, 가계나 기업지원 등 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한 긴급하고 유례없는 자금 수요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금융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게오르기에바 총재를 비롯 각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멕시코), 데이비드 말파스 세계은행 총재(미국), 료조 히미노 금융안정위원회 상무위원장(일본) 등이 참여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G20 국제금융체제 실무그룹(Working Group)과 상의해서 IMF의 금융 대응책 패키지를 마련하겠다고 공언했다.

홍 부총리도 “가능한 모든 수단을 검토해 구체적인 제안을 (3차) 재무장관 회의에서 제출할 계획”이라고 호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