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 나선 한수원...기부란 이런 것
'코로나19' 위기 극복 나선 한수원...기부란 이런 것
  • 박미화
  • 승인 2020.04.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한수원, 박미화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에서는 13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반납한 임금 1억 4천여만원을 경주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 해 달라며 경주시에 기부했다.

(사진=박미화 기자)
'코로나19' 위기 극복 "간부 200여명 4개월간 반납한 임금" 기부(사진=박미화 기자)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임원과 본사 부장급 이상 간부 200여명이 4개월간 임금의 일부를 반납키로 한 금액이다.

기부금은 경주지역의 코로나19 관련 생활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 위기가구, 생활거주복지시설, 의료사각지대, 실직자, 일용직 등 생계곤란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사용될 예정이다.

이에 정재훈 사장은 "경주를 대표하는 공기업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취약계층의 고통 경감에 임직원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임금을 반납했다"며, "본사뿐만 아니라 모든 사업소가 자율적으로 동참해 발전소가 위치한 지역의 취약계층 후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한수원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