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모든 소상공인에게 확대 지급’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모든 소상공인에게 확대 지급’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4.2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2회 신청
지원자수 1명→최대 9명
서울시가 '고용유지지원금'을 고용인원과 상관없이 모든 소상공인에 대해 지원한다 (사진=신현지 기자)
서울시가 '고용유지지원금'을 고용인원과 상관없이 모든 소상공인에 대해 지원한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서울시가 고용인원과 상관없이 지역 내 모든 소상공인에게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 무급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을 고용인원과 상관없이 모든 소상공인에 대해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었던 5인 이상 10인 미만의 제조·건설·운수업종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사업체당 1명이었던 지원자 수를 제조·건설·운수업 최대 9명, 그 외 업종 최대 4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1명만 신청했던 소상공인의 경우에도 업종별 최대 지원 신청 인원에 맞춰 추가로 신청이 가능하게 됐다.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은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생계유지를 지원하기 위한 자금으로,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가 무급휴직 시 근로자에게 일 2만 5천원, 월 최대 50만원을 2개월(무급휴직일수 기준 40일), 최대 100만원을 휴직수당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소재 소상공인 사업체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 중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한 근로자로, 근로자의 주소 및 국적에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은 소상공인 사업체의 주소지가 있는 관할 자치구에 신청하면 된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접수한 관할 자치구에서 지원 대상 근로자 통장으로 바로 입금된다.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은 매월 2회 접수를 받아, 예산 소진 시 까지 지원되며 1차로 고용유지지원금은 4월은 1일(수)부터 10일(금)까지 접수된 사업체에 지급된다. 2차는 4월 20일(월) ~ 24일(금)까지 받아 심사를 거쳐 4월 29일(수)까지 대상 근로자에게 지급한다. 

‘20.2.23일 이후 무급휴직기간에 대한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은 신청 월에 상관없이 소급 신청 가능하다. 다만, 부정수급을 방지하기 위해 사업주는 신청서 외에 ‘사업자등록증’, ‘소상공인 확인서’,’고용보험 사업장 취득자 명부‘ 등 증빙자료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소상공인 사업체의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며, “무급 휴직근로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접수부터 지급까지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