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갤러리 초대석 최한나의 맛있는 시(238)] 눈빛 ....진영대
[중앙 갤러리 초대석 최한나의 맛있는 시(238)] 눈빛 ....진영대
  • 최봄샘 기자
  • 승인 2020.05.13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진영대 시인
사진 제공 / 진영대 시인

 

눈빛

진영대

 

별이 그 빛을 오롯이

지상으로 내려 보내기 위해

천 년은, 만 년은

걸렸으리라

 

어머니는

죽어서도 감지 못했을

그 눈빛을 오롯이

내게 보내려고

 

봉분 위에 핀 제비꽃을

뿌리째 뽑아서 멀리 버려도

어떻게든 살아서

 

오월 아흐렛날

성묘를 갈 때마다

피고 지고, 피고 지고

하였으리라

 

                     - 진영대 시집 『길고양이도 집이 있다』에서

--------------

‘눈’이라는 명사에 ‘빛’이 라는 단어가 붙으면 영혼이 실린다. 눈빛! 우리네 육신의 지체 중 유일하게 혼을 발하는 窓이다. 그 어느 명화가도, 작가도 다 그려낼 수 없는 빛 중의 빛이 바로 어머니의 눈빛이 아닐까! 인류의 젖줄을 이어왔으며 당신과 나를 존재하게 한 모성의 빛이다. 붉은 카네이션 꽃처럼 진한 그리움과 목메임이 피어나는 5월의 중심에 서서 사모곡 한 수에 마음 씻는다. 아, 어머니! 그 눈빛이 있어서 내가 살아왔으며 그 눈빛의 길은 이 땅의 모든 아비들이나 어미들, 그리고 자녀들이 가는 뜨겁고 찬란한 길임을 깊이 깨닫는다. [최한나]

--------------

진영대 시인 /

세종 출생

1997년 《실천문학》 등단

시집 『술병처럼 서 있다』 『길고양이도 집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