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와 건강]5월의 날씨 변덕스럽네...출근길 비 맞으니 춥다
[오늘의 날씨와 건강]5월의 날씨 변덕스럽네...출근길 비 맞으니 춥다
  • 윤장섭
  • 승인 2020.05.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불어 추운날...낮 기온 20도 이하로 '뚝'
오늘의 건강 팁(TIP)...비오는 날, 더 생각나는 술

 

화요일(19일)인 오늘도 전국에 걸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윤장섭 기자)
화요일(19일)인 오늘도 전국에 걸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윤장섭 기자)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이른 아침부터 천둥소리와 함께 비가 어제에 이어 계속 내리고 있다. 화요일(19일)인 오늘도 전국에 걸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늘 우리나라가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낮 동안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기온도 낮아 쌀쌀하겠다.

기상청은 하루종일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경상도)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20도 이하의 기온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어제부터 시작된 비는 지난밤 늦게 잠시 소강상태에 들었다가 오늘(19일) 새벽에 중부서해안부터 다시 시작됐다. 비는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비는 오후에 들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고 일부 지역은 늦은밤까지 계속 이어지겠다. 강원영동은 밤 12시까지 비가 계속 내린다는 기상청의 예보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경기북부와 강원도(영서남부 제외)에서 50~100㎜, 많은 곳은 1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북부는 200㎜ 이상 물폭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어제에 이어 오늘까지 서울과 경기남부, 강원영서를 비롯한 서해5도에는 30~80㎜의 비가 내렸다. 충청도와 전라 남북도, 경북북부와 울릉도·독도는 20~60㎜의 비가, 경상남도와 제주도는 5~20㎜의 비가 내리겠다.

오늘 아침 출근길 기온은 제법 한기를 느낄 정도로 쌀쌀한 편이다.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11도, 춘천 11도, 강릉 13도, 대전 11도, 대구 13도, 전주 12도, 광주 11도, 부산 13도, 울릉도.독도 13도, 제주 16도 등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5도, 춘천 16도, 강릉 19도, 대전 16도, 대구 20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부산 19도, 울릉도.독도 18도, 제주 21도로 예상된다.

어제에 이어 오늘 하루종일 비가 내리면서 건조 주의보는 해제 됐다. 이번 비는 밭 농작물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다만 많은 양의 비가 내린 강원영동북부(200mm이상)는 시설물에 대한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수도권과 충청 지역으로 벼락과 돌풍을 동반한 강한비와 우박이 내려 농작물 피해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 바람까지 불고있다며 시설물 관리 및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람은 35~60㎞/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전국에 걸쳐 비가내리면서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한 공기의 질이 좋아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을 보이겠다. 다만 비가 그치는 오후에는 일부 남부지역에서 한때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보이는 곳도 있겠다. 

전 해상에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면서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0~3.0m, 동해 앞바다에서 1.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남해 앞바다에서도 0.5~3.5m로 비교적 높은 파고가 예상된다.

먼바다의 파고도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5.0m로 높겠고 동해 먼바다는 최고 6.0m로 매우 높겠다. 남해 먼바다 역시 최고 4.0mm의 파고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해상에 강한 바람으로 인한 파고가 높아 먼바다를 항해하는 선박과 인근 지역에서 어업을 하는 어선들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해상의 파고가 높은날에는 될 수 있으면 소형의 어선들은 조업에 나서는 것을 삼가해 달라고 부탁했다. 자칫 높은 파도에 배가 전복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조업을 나선 선박들은 기상청의 바다날씨 예보를 시간시간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비가 내리면서 습한 기온으로 인한 바이러스의 활동이 적을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코로나19는 예외라는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프린스턴대 연구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예외'라는 것, 

프린스턴대 연구진은 전세계 인구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면역력'(widespread immunity)이 아직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연구진들은 3가지 모델 실험에 바탕해 "기후는 많은 인구가 바이러스에 면역되거나 내성이 있을 때만 바이러스 발병을 완화하는 요소가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덥고 습할수록 바이러스가 퍼질 가능성은 적다는 것이 지금까지 알려진 중론이었으나 이번 코로나19는 예외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오늘의 건강 팁(TIP)은 비가 내리는 날 많은 사람들이 찾는 술에 대한 건강 상식이다. 적당한 음주는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지나친 음주는 건강을 해치게 된다. 비가 내리는 날에는 음주를 즐기는 분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비가 내리는 날에는 음주를 즐기는 분들이 늘어나는 추세다.(사진=중앙뉴스 DB)
비가 내리는 날에는 음주를 즐기는 분들이 늘어나는 추세다.(사진=중앙뉴스 DB)

음주가 지나치면 전두엽의 성장을 저해하고 뇌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또 술은 자주 접 할 수록 알코올중독에 빠질 가능도 높다. 습관적으로 술을 마시는 것은 뇌를 손상시킬 수 있어 아주 위험하다. 특히 뇌 줄기세포에도 해를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서도 장기간 술을 과도하게 마시는 것이 건강한 인지기능 지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뇌 줄기세포를 죽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는 뇌 줄기세포 분화을 변형시키고 생존에도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과하지 않은 적당한 음주는 우울감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된다.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한주에 최소 단위로 2잔에서 8잔 정도 마시는 사람이 우울감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국립보건원(NIH)은 알코올 14g을 표준 1잔으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적정 음주란  주 2∼8잔을 섭취하는 것을 가리킨다.

우리나라 성인의 주당 평균 알코올 섭취량은 65.5g으로, 매주 5잔 가량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