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은 ‘미래산업 규제완화’ 김태년은 ‘고통 분담’
박용만은 ‘미래산업 규제완화’ 김태년은 ‘고통 분담’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5.1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찾은 박용만 회장
사실상 노사정 대화에서 양보 요구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재계 대표인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오너)이 국회를 찾아 미래산업에 대한 ‘규제완화’를 어필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 회장에게 ‘고통 분담’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김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박 회장은 김 원내대표에게 “21대 국회 4년 동안 비대면 경제, 빅데이터, 바이오 등 미래산업의 등장으로 변화 속도가 빨라질 것이다. 법과 제도를 새로 짜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 할 수 없는 과업”이라며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쟁점이 없는 법안은 가급적 빨리 통과시켜 달라. 21대 국회 원구성도 빨리 마무리 지어 입법부가 빨리 대응하도록 체계를 갖춰달라”고 부탁했다.

박용만 회장과 김태년 원내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다가오는 경제 위기에 고통은 분담하고 이익을 나누는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며 “경제와 일자리, 국민의 삶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우리도 경제인 못지 않게 절박한 자세로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대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화답했다. 

앞서 민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코로나19로 인한 대규모 해고 사태를 막기 위해 경사노위(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아닌 별도의 노사정 대화를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가 호응했고 한국노총(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비롯 재계도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일(20일) 열리는 원포인트 노사정 사회적 대화에서 코로나19 사태를 돌파할 지혜가 모이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 많은 사회적 대화와 타협이 이뤄지도록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공언했다.

사실 민주노총의 선제적 제안으로 형성된 노사정 테이블이라 재계가 노동계의 핵심 요구를 수용할 수 있을 것인지 이게 관건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 원내대표가 고통 분담과 사회적 대타협을 거론한 것은 박 회장이 노동계의 요구를 어느정도 받아달라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이날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도 국회를 방문해서 김 원내대표와 만났는데 “무한한 책임감으로 사회적 약자, 열악한 노동자의 삶이 허망하게 무너지지 않도록 사회적 신뢰가 만들어지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 소속으로 경기 김포시갑에 출마해서 당선된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의 후임이다.

김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어느 때보다도 경제 주체의 협력과 사회적 대타협이 절실하다.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박 회장에게 “(재계의) 말을 최대한 경청하고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하도록 하겠다”며 “(한미관계 증진에 노력한 주체에 수여하는 밴플리트상을 받은 것에 대해) 한미 동맹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한미 우호 관계에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덕담을 건넸다.

박 회장은 국회 일정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화와 협치 의지가 강함을 느낀다. 법과 제도의 판을 새로 깔아주면 미래를 개척하기 훨씬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