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논란 속에1440차 ‘수요집회’...“억지와 왜곡으로 탄압마라”
[포토뉴스] 논란 속에1440차 ‘수요집회’...“억지와 왜곡으로 탄압마라”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5.2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수요집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사진=신현지 기자)
20일 수요집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20일 (수요일) 오후 12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40차 정기 수요집회가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자리에서 열렸다.

이날 수요집회는‘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성금 유용, 회계 부실·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 갖가지 논란 이후 두 번째 열리는 집회로 위안부 할머니들은 한 사람도 보이지 않았다.

(사진=신현지 기자)
(사진=신현지 기자)

의혹의 중심인물에 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도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집회 주위로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모여 정의연의 기부금 횡령 의혹, 피해자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을 비판하며 수요집회 중단 및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사퇴 촉구로 정의연에 맞불을 지폈다.

집회에서 이나영 이사장은 수요시위 성명서를 통해 “피해자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이 문제를 정의롭고 올바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을 다하고자한다. 이에 반해 방해하는 혐오세력은 온갖 억지와 왜곡으로 수요시위를 탄압하는데 언론은 허위 사실에 근거한 보도는 삼가해 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정의연의 기부금 횡령 의혹, 피해자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을 비판하며 수요집회 중단 및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신현지 기자)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정의연의 기부금 횡령 의혹, 피해자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을 비판하며 수요집회 중단 및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신현지 기자)

또 "일본 식민지 지배책임, 전쟁책임, 성노예제 책임이 지속적으로 부인, 왜곡되고 있다"며 "30년간 피해자와 활동가들을 책임 추궁으로 내몬 정부도 문제 해결의 책임감 있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