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소비 어떻게 달라졌나...‘홈쿡·홈술·인터넷 쇼핑↑’
코로나 이후 소비 어떻게 달라졌나...‘홈쿡·홈술·인터넷 쇼핑↑’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5.2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콕에 성형외과·안과 매출 증가
코로나 사태로 대중교통 우려 속에...수입 신차·자전거 매출 증가
여행 관련 업종 피해 가장 심각
온라인 쇼핑과 근거리의 대량 구매 확산
코로나19 이후 외출이 줄고 비대면의 활동이 늘면서 소비 형태의  다양한 변화를 가져왔다는 조사 분석이 나왔다 (사진=신현지 기자)
코로나19 이후 외출이 줄고 비대면의 활동이 늘면서 소비 형태의 다양한 변화를 가져왔다는 조사 분석이 나왔다 (위 사진은 21일 점심시간의 식당가, 자리가 한산한 모습이다)(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일상의 소비형태의 변화를 가져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면세점과 여행사, 영화관, 테마파크 무술도장 등은 매출이 급감한 반면 성형외과, 자전거, 인터넷쇼핑, 정육점 등은 매출이 크게 늘어 대조를 이루었다.

특히 외출이 줄면서 홈쿡·홈술 확산으로 요식업 매출이 크게 급감했고 여기에 따른 다양한 소비형태의 변화가 나타났다. 하나은행의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21일 발표했다.

보고서의 업종별 실적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여행사, 영화관, 테마파크의 매출 피해가 가장 심각했으며, 학원, 유흥, 음식점 업종의 매출 감소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인터넷 쇼핑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수입차, 성형외과,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도 늘었다.

또 대형마트 대신 비교적 근거리에 있는 수퍼마켓, 정육점, 농산물매장에서 식재료를 구매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홈쿡” 현상 확산으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 변화가 다양하게 나타났다.

하나카드 매출 데이터를 지난해와 비교해 업종별 분석 결과,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로 크게 감소했다. 면세점은 52%, 항공사는 50% 각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특히 전년 동월 대비 면세점 88%, 여행사 85%, 항공사가 74% 각각 감소하는 등 기록적인 실적 악화를 나타냈다.

학원 업종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전례 없는 실적 감소를 보였다.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무술도장, 학원이 85%, 예체능 학원 67%, 외국어 학원 62%, 입시, 보습학원이 42% 각각 감소했다. 노래방 (-50%), 유흥주점 (-39%), 안마시술소 (-39%)도 감소했다. 

또 피부관리(-32%), 미용실(-30%)의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밖에 한식(–32%), 중식(-30%), 일식(-38%), 양식(-38%) 등 자영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의 3월 매출 역시 감소했다. 

반면, 비대면 활동이 늘면서 인터넷 쇼핑 이용액은 무려 41% 증가했고 홈쇼핑 매출도 19% 가량 증가했다. 이에 아울렛 매장(-31%), 가전제품 전문매장(-29%), 백화점(-23%), 대형마트(-17%) 등 대부분의 오프라인 쇼핑 매출이 급감했다.

하지만 비교적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의점(+6%)과 수퍼마켓(+12%)의 매출은 증가해 생필품을 근거리에서 쇼핑하는 현상이 확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전체 매출액 및 매출 건수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3월 건당 평균 구매금액이 전년 동월 대비 모두 증가(백화점 +33%, 대형마트 +6%)하여 매장 방문 시 한번에 많이 구매하려는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홈쿡”과 “홈술” 현상 등이 두드러지면서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각각 증가했다. 이에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이른바 “홈쿡” 현상이 확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주점 매출이 감소한 반면, 주류전문 판매점의 매출은 오히려 증가 20% 증가해 “홈술” 현상의 확산도 확인됐다.코로나19에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의 매출은 모두 크게 감소했다. 영화관의 3월 매출이 84%나 감소했으며, 테마파크·놀이공원 83%, 사우나·찜질방 59%, 헬스클럽은 54% 감소했다.

비디오·음반과 서적 매출 역시 77%, 49%로 각각 감소해 재택 기간이 늘어나도 취미 생활에 쓰는 소비는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의료 업종에서는 성형외과 (9%), 안과 (6%) 매출은 증가한 반면 소아과(-46%), 이비인후과(-42%), 한의원(-27%) 등 대부분의 병의원 3월 매출이 급감했다.

이는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공적 마스크 판매 등 약국 방문이 급증함에 따라약국 매출도 15%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국산 신차(-23%)와 중고차(-22%)를 신용카드로 구매한 금액은 감소한 반면,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 증가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코로나 사태로 대중교통 이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를 대신할 근거리 이동 수단으로 자전거 매출도 크게 늘어 올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무려 69% 증가했다.

정훈 연구위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되어 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으며, 특히 여행,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