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최종 ‘수락’ 곧 비대위 출범한다
김종인 최종 ‘수락’ 곧 비대위 출범한다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5.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형 비대위
임기 1년 보장
29일 비대위 출범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내년 4월7일까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로써 총선 참패 이후 한 달간 옥신각신했던 통합당의 당권 지도부가 김 전 위원장의 비대위 체제로 가닥이 잡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22일 17시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아 임기가 보장된 비대위원장직을 공식 제안했다. 

김 전 위원장은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한다.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며 수락 의사를 밝혔다.

당장 비대위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가 최대 관심사인데 김 전 위원장은 “두고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스스로 띄운 ‘830 원칙’(1980년대생 30대 00학번)을 적용할 것인지와 관련 김 전 위원장은 “40대 기수가 (당내에) 있는지 없는지는 모른다. 40대 기수론을 무조건 강조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발언했다. 

이날 저녁 김종인 전 위원장과 만난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미래통합당 제공)

이날 오전 통합당은 국회에서 84명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했고 여기서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찬반 토론과 투표를 진행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확한 투표 결과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압도적 찬성” 여론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선되기 전부터 조기 전당대회에 선을 긋고 김종인 비대위를 유력한 대안으로 피력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8일 열린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견 발표를 통해 “당의 차기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서 8월 이전의 조기 전대냐 비대위냐. 이런 선택이 주어졌을 때 나는 조기 전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다. 바로 전대에 들어가면 여러분들 겪어보셔서 알겠지만 교과서에는 전대가 생각의 차이를 극복하고 하나로 되는 과정이라고 돼 있지만 당의 실제 전대 과정은 분열적 요소가 상당히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원 협상이 언제 돼서 언제 국회가 개원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우리가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에 집중해야 될 과정에 8월 목표로 전대를 한다면 21대 국회 전반기를 허비하는 그런 결과가 되기 때문에 조기 전대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비대위라면 관리형 비대위냐 혁신형 비대위냐인데. 관리형 비대위는 전대를 관리하기 위한 것인데 조기 전대가 바람직하지 않다면 또 9월에는 정기국회에 들어가기 때문에 어느정도 기간을 가지고 가는 것(임기를 보장한 혁신형 비대위)이 맞다”고 역설했다.

결론적으로 주 원내대표는 “공천없는 기간에 비대위원장을 맡으려는 분들이 거의 없다. 그래서 차선으로 김종인 비대위면 괜찮겠다고 그렇게 봤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최소 1년의 임기를 보장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관건이었다. 통합당 당헌 부칙에는 “8월31일까지 전당대회를 연다”는 대목이 있는데 이는 총선 끝나고 4개월 뒤에 정식 당대표를 뽑는다는 의미다. 이걸 삭제해줘야 김 전 위원장이 혁신형 비대위를 진두지휘해서 당의 체질을 칼질할 수 있다. 처음부터 김 전 위원장이 ‘전권’과 ‘무제한의 임기’를 요구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었다.  

통합당은 오는 29일 전국위원회와 상임 전국위를 열고 당헌 부칙을 개정할 계획이다. 동시에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의결한다. 김 전 위원장은 103석(84+19)의 통합당을 이끌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