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키워 놨더니... “학대노인 82%가 아들·남편에게 당했다”
자식 키워 놨더니... “학대노인 82%가 아들·남편에게 당했다”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6.1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노인학대 신고접수 1963건 …가정 내 노인학대 92.3%
1년 이상 지속 학대 72%
노인학대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대노인 가운데 여성 노인이 주로 아들과 배우자로부터 학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신현지 기자)
노인학대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대노인 가운데 여성 노인이 주로 아들과 배우자로부터 학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사진은 내용과 관련없음'(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학대받는 노인들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인 5명 중 4명이 여성이며 학대 행위자는 주로 아들과 배우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노인부부 가구의 경우, 노노(老老)학대가 크게 우려되고 있어 노인학대에 따른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실제로 경기도 한 요양원에 입소한 A(82세)노인은 아들(59세)B씨의 오랜 언어폭력과 신체적 폭력에 지금도 아들 또래의 남자를 기피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남편을 사별하고 홀로 남매를 키워 온 A노인은 오랜 행상으로 남매를 명문대학은 물론 박사학위까지 뒷바라지 해온 억척 인생을 살아왔다.

그 덕에 아들은 대기업의 버젓한 직급에 강남의 명품 아파트까지 마련, 남부럽지 않게 살고 있다. 하지만 아들은 화가 나는 일이 있을 때면 무조건 트집을 잡아 A노인을 학대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언어폭력으로 시작된 학대는 수년간 지속되면서 신체적 학대까지 가해왔다.

그런데도 노인은 아들의 가혹행위가 세상에 알려지는 게 두려워 수년간 지속된 아들 행위를 감추어왔다. 그러다 3년 전 스스로 요양원에 입소하면서 아들의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워졌다. 그런데도 노인은 "아들이 급한 성격을 참지 못해 저지른 것이다"며 "본래는 애가 성품이 착하다"고 두둔하는 걸 잊지 않았다.

이처럼 노인학대가 사회적 문제로 드러나면서 서울시가 서울시 노인학대 현황을 분석, 발표했다. 서울시 발표에 따르면 2019년 노인학대 신고접수 건수가 처음 통계를 작성한 2005년에 비해 3.3배 (1,963건)가 증가했다. 이는 2019년 기준으로 65세 이상 인구 만 명당 13.3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2005년~2019년 서울시 노인학대 신고접수 건수 (자료=서울시)
2005년~2019년 서울시 노인학대 신고접수 건수 (자료=서울시)

65세 인구 만 명 당 노인 학대 신고접수 건수는 연 평균 8.5건이며, 최근 3년 간 만 명 당 10건 이상 발생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서울시 학대피해노인 5명 중 4명은 여성(81.5%)이 차지했으며 학대행위자는 아들이 37.2%에 이어 배우자 (35.4%)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가족에 의한 학대가 89.1%로 집계됐다.

학대피해 노인이 자녀나 배우자와 동거하고 있는 경우도 73.1%로 조사되었으며  학대행위자는 남자가 78.3%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전체 노인학대 중 가정 내에서 벌어진 학대가 92.3%를 차지했다. 더욱이 한번 시작된 학대는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로 나타났다. 피해 노인 중 67.5%가 1달에 한 번 이상 학대피해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2019년) 경우 학대사례는 535건인 반면, 학대유형은 2,142건으로 중복 행위가 많았다. 이 중 정서적 학대가 49.2%, 신체적 학대가 40.3%로 대부분 신체적 학대와 정서적 학대가 동시에 발생했다.

학대 지속기간은 ‘5년 이상’이 38.5%, ‘1년 이상 5년 미만’이 33.6%, ‘1개월 이상 1년 미만’이 15.0% 순이었다. 1년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72.1%로 학대가 한 번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반복‧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노인부부 가구의 경우 노노(老老)학대가 크게 우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시 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비율은 2005년 7.2%에서 지난해 15.2%로 8.0% 증가(2005년 731,349명, 2019년 1,478,664명)했다.

65세 이상 인구 중 후기노인(85세 이상) 비율도 2005년 대비 2.8% 증가(2005년 42,710명, 2019년 126,585명)했다. 이에 서울시는 노인인구가 늘면서 노인학대 증가 우려에 현재 신고 중심의 정책을 지역사회 기반중심의 노인학대 예방 체계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노인학대 예방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서울시는 기존의 제도를 되짚어보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 노인학대 없는 서울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