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신의 선물 이라며 극찬했던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FDA가 긴급사용 취소...왜?
트럼프가 신의 선물 이라며 극찬했던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FDA가 긴급사용 취소...왜?
  • 윤장섭
  • 승인 2020.06.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FDA “코로나19 환자에 잠재적 혜택보다 더 큰 위험”
로이터통신 "임상시험서 코로나19 감염 못 막아...AP통신은 신경계 훼손 등 부작용 초래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긴급 사용을 취소했다.(사진=방송캡처)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긴급 사용을 취소했다.(사진=방송캡처)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라며 극찬과 함께 자신이 복용한다고 했던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긴급 사용을 취소했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 FDA는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허용했었으나 해당 약품이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잠재적인 혜택보다 더 큰 위험을 가하고 있다며 심장 합병증 보고를 언급하는 등 이 제품들에 대한 긴급 사용을 취소 이유를 밝혔다.

AP통신 등 미국 현지언론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허용했던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믿는 것은 더 이상 합리적이지 않다”며 긴급 사용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심장 박동 문제와 심각한 저혈압, 근육과 신경계 훼손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고 로이터통신은 이번 달 초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된 사람의 감염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실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여러 차례 위험성이 지적됐었으나 결국, 미국 FDA가 코로나19 치료제로서는 의미 없다고 판정한 것,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미국 뿐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도 임상시험을 중단하는 등 치료제로서 의미가 없다고 이미 결론을 내린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가 의학계에서 위험성을 거듭 언급하자 열흘 만에 복용을 중단했다.

미국 식품의약국, FDA의 클로로퀸과 유사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긴급 사용 취소는 연방 정부가 확보한 해당 약품을 주(州)나 지방의 보건 당국에 더 이상 배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미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팀은 앞서 미 보훈병원에 입원했다가 퇴원하거나 숨진 환자들의 의학 기록을 분석한 결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환자군의 사망률이 그렇지 않은 환자군의 2배가 넘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