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옥의 전통주이야기③]'경주 교동법주(校洞法酒)'
[윤경옥의 전통주이야기③]'경주 교동법주(校洞法酒)'
  • 윤장섭
  • 승인 2020.06.2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도 뺏지못한 경주 최부자집 신비의술
'경주 교동법주(校洞法酒)' 기능보유자_ 최경

최근들어 혼술을 즐기는 젊은 혼족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종류의 술들이 출시되고 있다. 특히 전통주에 관심을 두고 찾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 출시되는 전통주들은 다양한 스타일로 변화를 주면서 젊은층을 타겟으로 삼고있다. 특히 전통주는 단순히 전통만 고집하는 ‘오래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중앙뉴스>는 윤경옥 소믈리에(Sommelier)가알려주는 '와인'이야기에 이어 윤경옥의 전통주이야기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세번째 편으로 대통령도 뺏지못한 경주 최부자집 신비의술인 '경주 교동법주(校洞法酒)'를 소개한다. 전통주 소믈리애 자격증 소유자인 윤경옥 전통주 소믈리에(Sommelier)는 (사)한국소믈리에협회 와인강사이자 식음료협회 와인 Sommelier 심사위원이다.

윤경옥 전통주 소믈리에(Sommelier)
윤경옥 전통주 소믈리에(Sommelier)

우리나라 3대 민속주 중 하나인 교동법주 이야기로 돌아왔어요.

교동법주는 국가 무형문화재 제86-3호로 지정된 우리 술로 아주 진한 쌀의 감미와 질감이 인상적인 술이에요.

자, 오늘의 교동법주 이야기 시작해볼까요?

경주 교동법주는 경북 경주시 교동에서 12대에 걸쳐 만석꾼의 부를 이어왔다는 경주 최 씨 가문의 350년 역사를 가지고 있는 궁중에서 유래된 우리나라 전통 찹쌀 청주입니다.

경주 교동법주는 신라의 비주秘酒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조선 숙종 때 궁중음식을 관장하던 '사옹원'에서 참봉을 지낸 최국선이 처음 빚었다고 알려져 있고, 그가 고향으로 내려와 계속 법주를 빚으며 명맥이 이어졌습니다.

최 씨 집안에서 여러 대에 걸쳐져서 법주가 빚어져오고 있는데, 그 제조기법은 현재까지 철저하게 맏며느리들에게만 전수되고 있다고 합니다.

1986년 국가지정 중요 무형문화재 86-3호(향토술 담기)로 지정되었고, 최 씨 가문 며느리인 배영신 씨가 기능보유자로 인정받아 제조비법을 전수해왔으며, 이후 2006년 3월에는 그의 아들 최경 씨가 2대째 기능 보유자로 인정받아 350년이 넘는 명백을 잇고 있습니다.

경주 교동법주는 경주 최 씨 가문의 350년 역사를 가지고 있는 궁중에서 유래된 우리나라 전통 찹쌀 청주다.
경주 교동법주는 경주 최 씨 가문의 350년 역사를 가지고 있는 궁중에서 유래된 우리나라 전통 찹쌀 청주다.

교동법주는 알코올 도수 16~18도 정도이고, 분류상 약주에 속하며, 찹쌀로 빚은 청주라 불리기도 합니다.

콧속으로 감겨오는 교동법주의 감미로운 향취와 맛은 사계절 내내 수량과 수온이 거의 일정하고 맛이 좋은 집안의 재래식 우물물에서 비롯된다고 하는데, 이 우물의 옆쪽에는 100년이 훌쩍 넘은 구기자나무가 자라고 있어서 샘의 맹물에서도 구기 자향이 은은히 날 정도로 물맛이 좋다고 합니다.

교동법주의 주원료는 찹쌀과 물, 밀누룩으로 9월에 시작하여 이듬해 3~4월까지 만든다고 해요.

우선 찹쌀로 죽을 쑨 뒤 여기에 누룩을 넣어 밑술을 만들고 이후 밑술에 찹쌀 고두밥과 물을 혼합해 덧술을 담근 뒤, 독을 바꿔가며 2차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그리고 무려 100일 정도를 숙성시켜야만 비로소 교동법주가 완성되는데, 이렇게 완성된 법주는 밝고 투명한 미황색을 띄며 곡주 특유의 향기와 감미를 냅니다.

술만들기를 위한 죽쑤는 방법은 아래 연엽주 만들기 포스팅을 참고해주세요!                          

전통주만들기_연엽주_1탄(밑술만들기)

"교동법주의 그윽한 향은 최 씨 가문의 덕을 느끼게 하고, 맑고 화려한 금빛은 품위를 느낄 수 있게 하며, 모든 요소들이 어우러져 부드럽고 깊은 맛을 낸다"

경주 교동법주를 만드는 최씨 가문에서 교동법주와 가장 잘 어울리는 특별한 안주로 '사연지'라는 김치를 추천하는데,

사연지는 "싸서 넣은 김치"라는 뜻으로 경주 최씨 가문에서 약 10대째 내려오는 고유의 김치로 실고추에 버무린 갖은양념 속을 배춧잎으로 싼 담백하고 시원한 맛의 김치라고 합니다.

저는 전통주를 공부하면서 처음 경주 교동법주를 마셨을 때 테이스팅 노트에 이렇게 메모했어요.

"질감이 매우 좋고, 누룩의 향이 진하게 느껴지며 은은한 버섯의 향미와 대추의 뉘앙스가 있다. 생쌀을 입에서 씹었을 때 느낄 수 있는 쌀의 깊은 맛이 느껴지는 것이 확실히 귀하게 만들어졌다는 것이 느껴졌다."

교동법주의 맛이 너무 좋아 박정희 전 대통령은 1970년 당시 '더 많이 만들 수 없겠나'라고 최 씨 가문쪽으로 지시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게 되자 독단적으로 유사제품을 만들어 대량으로 상품화해 보급했다고 합니다.

원래 교동법주는 경주법주라는 이름을 갖고 있었는데, 경주법주라는 이름으로 박정희가 유사제품을 판매하자 경주 최씨 가문은 술의 이름을 '경주 교동법주'라고 바꿔서 그들만의 교동법주 명맥을 잇게 됩니다.

그야말로 전통을 지켜낸 최 씨 가문의 의지입니다.

오늘은 우리의 3대 민속 주중 마지막으로 '경주 교동법주'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