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코로나19와 닮은 'G4' 바이러스 또 발견...전염 가능성은
중국서 코로나19와 닮은 'G4' 바이러스 또 발견...전염 가능성은
  • 윤장섭
  • 승인 2020.06.3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와 유사한 변종
인간 면역은 거의 없어, 또 다른 팬데믹 될 가능성 커

 

중국에서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의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또 새롭게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SBS 취재파일 캡처.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국에서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의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또 새롭게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SBS 취재파일 캡처.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코로나19에 이어 중국에서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의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또 새롭게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과 BBC방송 등 세계 유명 언론들은 중국대학과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CCDCP) 소속 과학자들이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새로운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의 돼지독감 바이러스의 발견과 관련된 논문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최근 발표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언론들은 또 중국 과학자들이 이번에 발표한 논문에서 새롭게 발견된 바이러스도 인간의 면역은 거의 없기 때문에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쉬워지면 코로나19에 이은 또 다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과학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과학자들은 새로 발견한 'G4'라는 이름의 이 바이러스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과 동물병원의 돼지들로부터 3만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낸 것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나머지 바이러스는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과학자들은 돼지 사육장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항체검사도 실시했다. 항체검사에서 전체 노동자의 10.4%는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G4’ 바이러스는 아직까지 사람 간 전염 증거는 없다. 하지만 돼지 사육 관련 직종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 대한 추적 관찰은 시급하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생각이다.

 ‘G4’라고 명명된 해당 바이러스는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A/H1N1pdm09)와 유사한 변종으로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며 전염성이 강하고 인간 세포에서 자가 복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해당 바이러스는 H1N1 계통으로 돼지에 의해 옮겨지나 사람이 감염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자들은 'G4'라는 이름의 이 바이러스가 신종인플루엔자 계통으로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계절성 독감으로는 G4에 대한 항체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