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호캉스서 즐긴다 “먹고·마시고·사색하고·푹 자고…”
여름휴가 호캉스서 즐긴다 “먹고·마시고·사색하고·푹 자고…”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7.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9 여행객 73%, 최근 3개월 내 호캉스 즐겨
호텔에서의 완벽하게 즐기는 방법
호텔 고르는 최우선 조건 “청결과 안전”
최근 익스피디아가 한국인 여행객(20세부터 39세에 해당하는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호캉스 경험을 설문조사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최근 익스피디아가 한국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호캉스 경험을 설문조사했다 (사진=익스피디아)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이 시작되면서 여행관련 상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안전에게 피서를 즐길 수 있는 여행상품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호캉스(호텔+바캉스) 여행이 올 여름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때맞춰 코로나로 인해 타격을 받은 여행업계가 이번 여행특수에 합리적인 가격과 다양한 옵션의 숙박상품을 적극적으로 선보이며 이번 코로나19발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기 위해 기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한국인 여행객(20세부터 39세에 해당하는 남녀 300명)들을 대상으로 호캉스 스타일을 정리했다.설문 정리에 따르면 한국인 2039 여행객 73%가 최근 3개월 내 호캉스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여행객들은 호캉스를 즐기는 유형도 다양했다. 34.2%는 체크인부터 체크아웃 시점까지 호텔 안에서만 머물렀으며, 9.6%는 아예 객실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잠깐의 산책을 위해서는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처럼 인적이 드문 시간을 이용했다(16.9%)고답했다. 근교를 둘러보고 싶을 때는 대중교통(5.5%) 대신 자가용이나 택시를 이용(21.9%)한 사람이 많았다.

호캉스를 즐기는 활동에는 맛있는 음식을 주류와 함께 즐기거나 여유롭게 목욕을 즐기기도 하고, 숙면을 취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 외에도 호캉스를 즐기는 방법은 꽤 다양했다. 이를 익스피디아는 다섯 가지 유형으로 정리했다.

먼저 먹방파다. 이들은 호텔 외부에서 음식을 사오거나 배달을 통해 맛있는 음식을 즐긴다는 답이 58%를 차지했다. 객실에서 또는 호텔 레스토랑이나 라운지 바를 이용한다는 답도 22.7%고 객실에서 룸서비스를 이용도 17.7%다. 이에 이들은 간식거리, 주류, 실내복, 슬리퍼가 필수로 꼽았다.

응답자 43%는 숙면을 취하기 위해 호캉스를 즐긴다(사진=신현지 기자)
응답자 43%는 숙면을 취하기 위해 호캉스를 즐긴다(사진=신현지 기자)

이어 사색파다. 42.3%가 호텔 주변을 산책하고 41.3%는 일출이나 일몰, 야경을 감상하면서 시간을 보낸다. 또 10.7%는 지난 여행사진을 정리하거나 6.7%는 일기, 글을 쓰면서 자신의 생각을 기록하는 것을 좋아한다. 명상이나 요가는 4.7%, 음악 감상하며 머리를 비우는 시간을 보내는 사색파도 35%다.

정주행파도 있다. 이들은 바쁜 일상 때문에 감상을 미뤄 두었던 영화나 드라마를 몰아서 본다(33.3%). 책을 읽는 이들도 많다(19.3%). 스토리의 전개나 흐름이 길어서 오랜 시간 동안 플레이 해야 하는 콘솔 게임이나 보드게임을 즐기기도 한다(17.3%).

거품목욕이나 반신욕을 즐기는 목욕파도 48.7%를 차지한다. 마스크 팩이나 네일 용품을 이용해 미용을 가꾸기도 한다(17%). 이들은 입욕제 등 목욕용품, 마스크팩, 네일아트용품 등을 미리 준비한다.

객실에서 숙면을 즐기는 숙면파도 43%다. 호텔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고 싶어한다(24%). 휴대폰 등 외부와 연결되는 기기를 꺼두기도 한다(3%). 이들은 수면안대, 귀마개, 디퓨저 등 방향용품 등을 챙겨간다.

이처럼 호캉스를 즐기는 방법은 다양했지만 최우선으로 손꼽는 기준은 단연 청결과 안전이다. 응답자 절반 이상(56.7%)은 호텔을 고를 때 청결도 관련 후기를 확인한다고 답했으며 투숙객 신원 기록, 열 체크, 객실 소독 등 위생관련 조치(30.7%)도 주의 깊게 살폈다. 이 외에는 위치와 접근성(42%), 조식 메뉴의 구성(41%)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객실 예약 조건은 보다 꼼꼼했다. 전망(67%), 인테리어 디자인(47%), 금연객실 여부(33.3%)를 기본적으로 살폈고 이 외에도 욕조(44.7%), 테라스(25.7%)의 여부와 침구의 소재나 브랜드(22%), 온도 및 습도 조절 시스템(19%), 욕실 어메니티 브랜드(16.3%), 소파 및 의자(10.7%)와 테이블(9.3%)의 비치 여부 등 다양한 기준으로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많은 여행객들이 호텔의 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자신만의 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는 레이트 체크아웃(17.3%)과 얼리 체크인(13.7%) 혜택이었다. 호텔에 머무는 시간을 최대한으로 늘려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방법이다. 

클럽 라운지 혜택이 적용되는 객실 예약도 있다. 일반 객실보다는 가격이 높지만 조식, 애프터눈 스낵, 디너 칵테일 등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되어 추가 금액 대비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라이브러리 등 호텔 내 무료 부대시설을 최대한 이용하는 이들도 많았다.

이외에도 응답자들은 특별한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편안히 쉰다는 목표를 최우선에 두어 쉬는 동안에는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등 다양한 팁을 가지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