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보는 2020 일자리 채용 계획(44) 희망일자리] ICT분야 등 전국서 '희망일자리 31만개' 만든다
[한눈에 보는 2020 일자리 채용 계획(44) 희망일자리] ICT분야 등 전국서 '희망일자리 31만개' 만든다
  • 윤장섭
  • 승인 2020.07.0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경제 여건에 따라 10개 유형으로 나뉘어 채용
행정안전부 '희망일자리 31만개' 위해 1조4천억 재원 마련

[중앙뉴스=윤장섭 기자]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고용시장의 침체와 경제활동 인구가 점점 줄어들자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1조4천562억 원을 들여 일자리 31만 개를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취약계층은 물론 자금력이 없어 창업 활동에도 나서지 못하는 국민들에게 공공일자리와 희망일자리사업, ICT분야 일자리 사업 등 일자리 31만 개를 제공한다. 특히 청년 8950명에게 정보통신기술 일자리를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

청년 8950명에게 정보통신기술 일자리를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사진=중앙뉴스 DB)
청년 8950명에게 정보통신기술 일자리를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사진=중앙뉴스 DB)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 데이터 분석·품질관리 등을 담당한다. 행정안전부는 이를 위해 1조4천여억 원의 재원을 마련키로 했다.

국회는 지난 3일 중소.중견기업과 자영업자를 비롯해 일자리사업 등을 위해 정부가 제출한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위해 제379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를 열고 재적 국회의원  300명 중 재석 187인이 참석해 찬성 179인, 반대 1인, 기권 7인으로 통과시켰다.

이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전원 참여하지 않았다.

행정안전부는 3일 밤 제3차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국비 1조2061억원과 지방비 1340억원 등 총1조 3401억원이 투입되는 희망일자리사업을 전국 지자체에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지난 4월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55만개 공공일자리 창출' 과제중 하나다.

공공일자리는 지자체별로 고용·경제 여건에 따라 △생활방역 지원, △공공업무 긴급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재해예방, △문화·예술환경 개선 등 10개 유형으로 나뉘게 된다. 지자체별로 사업을 공모해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선발 절차를 거쳐 7월 이후부터 근무를 시작하게 된다.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 대상은 코로나19로 취업이 힘든 취약 계층과 저소득층, 장애인 등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실직을 당한 △실직자와 △자영업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 △프리랜스 등을 우선 선발할 예정이다.

이들에게는 시간당 8590원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최대 180만원이다.

참여제한이 되는 경우는 다른 일자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 등에는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선발하기 위해 참여를 제안하기로 했다. 참가 신청 및 선발 절차는 추후 공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