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산시장·서울시장’ 재보궐 ‘무공천→공천’으로
김부겸 ‘부산시장·서울시장’ 재보궐 ‘무공천→공천’으로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7.1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 뜻 물어야
공천 하겠다는 쪽으로 
당헌당규 고집 안 돼
서울시장까지 걸려서 향후 대선에도 영향
대국민 사과는 해야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레이스를 뛰고 있는 김부겸 전 의원(4선)이 2021년 4월에 치러질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공천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수정했다. 

김 전 의원은 14일 아침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재보궐 선거가 예정된) 그 지역에서 고생해온 아마 당원 동지들의 견해가 제일 중요할 것 같다”며 “왜냐하면 그 지역을 오랫동안 지켜왔던 분들이 제일 사정을 잘 알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

분명 김 전 의원은 9일 민주당 중앙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했을 때 “당헌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거기에 따른 여러 당 조직 내 고민들은 들어보겠다. 하지만 우리들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것 자체를 편의에 따라 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의원이 영남권에 기반을 둔 만큼 무공천을 규정한 당헌에 무게를 두고 당리당략 보다는 중도층의 민심에 호응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김부겸 전 의원은 재보궐 선거 공천 문제와 관련해서 입장 변화를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전 의원은 재보궐 선거 공천 문제와 관련해서 입장 변화를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김 전 의원은 뉴스쇼에서 “이게 사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 이렇게 연동이 되니까. 지금 현재 정국 전체를 가늠하는 또 그 다음에 치러질 대통령 선거하고 직접적인 영향이 되는 정당으로서는 사실상 존립의 근거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그런 선거가 돼 버렸다”면서 판단이 달라진 배경을 설명했다.

부산시장까지는 무공천해도 되지만 수도 서울의 수장 자리마저 걸린 만큼 판이 커졌기 때문에 당원들이 후보를 내야 한다고 판단하면 그대로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우리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가 되어 버렸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만약 우리가 당헌을 지키기 어려울 경우에는 분명히 국민들에게 거기에 대한 지도부가 설명도 하고 사과도 하는 그런 일이 있어야만 변화가 가능하다. 그렇지 않고는 국민적인 신뢰를 받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마음이 한국 정치 전체의 풍토를 바꿔야 되니 이번에는 당신들이 후보를 내지 마라 그런 상황으로 갈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 판단을 제일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 아무래도 서울시 곳곳에서 열심히 활동해온 우리 당원이고 지지자들일 것이다. 그러면 그분들의 의견이 나올 것이다. 그걸 미리 예단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리하면 김 전 의원은 △재보궐 선거 지역 당원들의 여론을 수렴해보고 △그 결과 공천하자는 쪽으로 판단되면 △당헌을 개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표하고 △후보를 공천하자는 것이다.

5일만에 입장이 바뀐 셈인데 김 전 의원은 강력한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5선)을 넘어서기 위해 당원들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당대표 선거는 당원, 지지자, 일반 국민 중에 당원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당원 여론은 당연히 공천을 하자는 쪽으로 기울 것이 명약관화하다.  

김 전 의원은 거듭해서 “간단치가 않다. (단순히) 공천권이나 이런 문제가 아니라 그런 데 대해서 정말로 민심을 정확히 읽는 것, 전략적 판단을 하는 것, 해당 지역 당원들에게 결코 좌절감을 심어주지 않는 것 이게 모두 다 새로 뽑힌 당대표가 해야 될 일”이라며 “(두 자리 모두 성범죄 문제로 공석이 됐는데) 저희들도 왜 그 사정의 엄중함을 모르겠는가. 지금 그 지역에서 고생해온 우리 동지들의 허탈감이나 죄송함도 대단하다. 그걸 당 지도부가 정확하게 읽어내야 된다”고 강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