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디지털 전환 기반 R&D 혁신 가속화…‘이노베이션 카운실’ 발족
LG전자, 디지털 전환 기반 R&D 혁신 가속화…‘이노베이션 카운실’ 발족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07.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경영 위한 신성장 동력…미래기술·신사업 발굴
LG전자는 최근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R&D 혁신을 위해 글로벌 전문가와 교류하는 ‘이노베이션 카운실(Innovation Council)’을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중앙뉴스DB)
LG전자는 최근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R&D 혁신을 위해 글로벌 전문가와 교류하는 ‘이노베이션 카운실(Innovation Council)’을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LG전자가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미래기술’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있어 주목된다.

LG전자는 최근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R&D 혁신을 위해 글로벌 전문가와 교류하는 ‘이노베이션 카운실(Innovation Council)’을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빠르게 변하는 시장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다양한 시각과 인사이트를 통해 미래기술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어서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신성장 동력의 축으로 드러날 것으로 내다보인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노베이션 카운실’은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이 의장을 맡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로봇, 모빌리티 등 각 분야 전문가 12명이 참여한다.

‘이노베이션 카운실’의 멤버들도 각 분야별 내로라하는 인물들로 구성돼 주목된다.

카운실 멤버는 로봇 공학계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지능형 로봇 스타트업 로버스트.AI의 CTO 로드니 브룩스, 글로벌 결제 서비스 기업 페이팔의 CTO 스리 시바난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아마존웹서비스의 클라우드 아키텍처 전략담당 아드리안 콕크로프트 부사장, 네트워크 솔루션 업체 시스코의 클라우드 플랫폼 및 솔루션 그룹 킵 콤튼 부사장, 하이파이 오디오 전문업체 매킨토시그룹의 CEO 제프 포지 등이다.

LG전자는 이날 첫 번째 ‘이노베이션 카운실’을 열고 멤버들과 ‘미래기술 트렌드’와 ‘산업동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여 이번 모임은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모임에는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앤드류 응과 서울대학교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장 차상균 교수도 참석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이번 첫 카운실에서 LG전자가 제조업을 넘어 인공지능 등 차별화된 소프트웨어 기술에 기반한 새로운 서비스와 솔루션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간다는 ‘디지털 전환 비전’을 공유했다.

또한 이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각 산업의 변화 방향’이란 주제로 초청 연사인 서울대 차상균 교수와 모빌리티, 로보틱스 분야의 전문가가 각각 발제를 하고, 카운실 멤버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분위기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서 ‘디지털 전환’을 통해 유연하게 대처해 성공한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뉴노멀 시대’에 고객들의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홈IoT, 로보틱스, 모빌리티 등 미래기술과 신사업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논의했다.

한편,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시장,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각 분야의 글로벌 전문가들과 체계적인 네트워킹이 필요하다”며 “디지털 전환에 기반해 미래기술 역량과 신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법을 전문가들과 함께 모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