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노동자와 함께 가는 경총으로” 거듭나야 
정세균 총리 “노동자와 함께 가는 경총으로” 거듭나야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7.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창립 50주년 기념식
대한상의에 비해 경총 베드캅 역할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기업 단체는 통상 노동권의 약화를 주장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노사의 상생이 더욱 중요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신라호텔에서 열린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 기념식에 참석해 “노동자와 동반하는 경총, 국민과 함께하는 경총으로 거듭나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경총은 그동안 노사 협력과 국가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해왔고 국가적 경제 위기 국면에서 큰 역할을 했다”면서도 “코로나19는 전 세계적 경제 위기를 몰고 왔고 이후 노동 방식과 고용 형태는 지금과는 다른 모습으로 바뀔 것이다. 산업 환경 변화에 따른 경총의 새로운 역할 정립과 자기 혁신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라고 환기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 정세균 총리,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정농단이 벌어진 2016년 이후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의 입지가 좁아지고 동시에 문재인 정부 하에서 대한상의(대한상공회의소)의 역할론이 부각되면서 상대적으로 경총이 전경련의 베드캅 역할을 대신하곤 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대화 국면에서 기업의 이익만 노골적으로 옹호하는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반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연일 정치권과 접촉을 해오면서 상대적으로 노동자의 권익을 염두에 둔 메시지를 냈다.

박 회장은 2018년 7월18일 열린 대한상의 하계 포럼에서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의 양극화 심화가 근본 배경”이라며 “가구소득이 중위소득의 절반에 못 미치는 상대적 빈곤층이 1990년대 7.4%에서 현재 14%로 두 배로 높아지고 저임금 근로자 비중이 OECD 회원국 중에서 최하위권이다. 저소득층을 지원하면 다른 계층에 비해 한계소비성향(추가 소득 중 저축말고 소비하는 비율)이 높아 소비가 늘어난다”고 밝힌 바 있다. 

어쨌든 전경련이 박근혜 정부에서 정경유착을 일삼다가 나락으로 떨어졌고 재계를 대표하는 단체는 대한상의와 경총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 총리도 경총의 사회적 역할을 주문한 것이다.

정 총리는 “정부도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미래 신산업 창출과 규제 혁신에 노력을 다하겠다”며 “(최근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이 민주노총의 막판 거부로 무산된 것과 관련)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합의 정신은 존중돼야 하고 조속한 시일 내 결실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차기 유력 당권 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조우했다. 이 의원은 김 위원장과의 30여년 인연을 거론하며 당대표가 된다면 바로 공식 회동을 추진해서 양당의 협조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