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캠페인㉔]노 디젤(No Diesel)시대 열린다..‘5년 내 공공부문 경유차 사라져’
[생활환경캠페인㉔]노 디젤(No Diesel)시대 열린다..‘5년 내 공공부문 경유차 사라져’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7.3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서울판 그린뉴딜' 세부전략으로 경유차 퇴출 본격화로 25년까지공공부문에 경유차를 퇴출하며 시의 인‧허가가 필요한 시내버스, 택시 등도 교체시기가 도래하는 순서대로 친환경차량으로 바꿔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중앙뉴스DB)
서울시는 ‘서울판 그린뉴딜' 세부전략으로 경유차 퇴출 본격화로 25년까지공공부문에 경유차를 퇴출하며 시의 인‧허가가 필요한 시내버스, 택시 등도 교체시기가 도래하는 순서대로 친환경차량으로 바꿔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앞으로 2025년이면 서울시 공공부문에서 경유차가 사라진다. 또 경유로 이용되는 택시와 버스 등도 도로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된다.

서울시는 25년까지 시‧구‧산하기관에서 이용하는 공용차부터 서울시의 인‧허가가 필요한 시내버스, 택시, 공항버스, 시티투어버스까지 공공분야 차량을 교체시기가 도래하는 순서대로 친환경차량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일반 소비자의 친환경차 구매를 유도하고 차량제조사도 친환경차를 중점적으로 개발‧생산할 수 있도록 민간분야와의 협력도 강화해 환경을 생각하는 판매 생태계를 조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경유차 퇴출(No Diesel) 추진계획’ 을 발표, 공공부문부터 경유차 퇴출을 선도하고 민간으로 확산을 유도해 ‘노 디젤(No Diesel)’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25년까지 시․자치구․산하기관, 인․허가 사업 경유차 퇴출 

‘서울시 경유차 퇴출(No Diesel) 추진계획’은 ‘경유차 사용‧구매‧허가‧지원을 하지 않는(4-NO) 맑은 도시 서울 구현’이라는 비전 아래 4대 과제, 24개 단위사업으로 추진된다. 

먼저 4대 추진과제는 ① 공공부문 경유차 퇴출 선도 ② 민간사업 부문 경유차 퇴출 유도 ③ 시민과 함께 ‘경유차 안사고 안타기’ 운동전개 ④ 경유차 감축을 위한 제도개선 등이다.

앞서 시는 지난 6일부터 시․자치구․산하기관의 차량구매 시 경유차 구매를 금지하는 등 추진 계획을 전격 시행중에 있다.또한 시․자치구․산하기관 공용차, 서울시설공단에서 운영중인 장애인콜택시, 서울교통공사에서 철로 점검용 등으로 활용중인 지하철 점검용 모터카의 경유차도 ’25년까지 친환경차로 교체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기존 경유차(5,153대)는 사용가능연한 도래 시에 즉시 친환경차로 교체하되, 사용가능연한이 ’25년 이후인 차량은 조기교체 추진하고 교체한 경유차는 폐차하는 등 단계적 교체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다만, 친환경차가 미개발로 교체가 어려운 중형화물차, 특수차(소방차, 구급차, 청소차 등) 등 1,125대는 향후 친환경차로 조기 개발될 수 있도록 차량 제조사와 협력을 지속하며, ’25년부터 교체해나갈 계획이다.

시의 인․허가가 필요한 시내버스, 택시, 공항버스, 시티투어버스 사업도  앞으로 친환경차만 신규 등록을 허용하고, 운행 중인 경유차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로 교체해나갈 계획이다.

이에 시내버스의 경우 ’25년까지 전기․수소버스 4,000대를 도입(전체 CNG버스 7,396대의 54.1%)하는 등 친환경 대중교통 시대를 앞당길 방침이다. 아울러 ’23년까지 서울시계 유․출입 경유버스도 제로화 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계 유․출입 경기․인천 버스는 5,187대 이며, 이중 경유버스는 1,739대(33.5%) 이다. 

일부 대형택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경유택시(전체 68,907대중 239대)를 조기폐차 하도록 하고, 기존 LPG택시도 전기․수소택시로 전환해 나갈 방침이다.

공항버스와 시티투어버스도 차량증차 및 대폐시기에 따른 교체차량이 친환경차일 경우에만 사업계획변경이 승인되며, 신규사업의 경우 친환경차 운영이 사업면허 기본조건으로 허용된다.

또 공항버스의 경우는 CNG버스 가스통 설치 등 친환경차 공간 특성을 고려해 기존 차량면허조건인 수화물 공간 5㎡이상을 친환경차에 한해 3.5㎡이상으로 완화할 계획이다.

마을버스 ,어린이통학버스, 전세버스, 특수여객(장의업), 화물자동차, 렌터카, 나눔카에 대해서도 경유차 퇴출을 위한 대대적인 민간 동참을 이끌 계획이며 마을버스는 23년까지 경유버스 473대(마을버스 1,650대의 28.6%)를 전기버스로 교체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녹색교통지역 내 어린이통학버스를 우선 교체할 계획이며, 전세버스, 특수여객(장의), 화물자동차, 렌터카, 나눔카의 경우 장거리 운행이 많아, 비교적 운행거리가 짧은 수도권 운행차량을 중심으로 친환경차 교체도입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경유차 안사고 안타기’ 운동전개 : 3대 실천과제 전개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경유차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전기·수소차 등 미래 환경을 생각하는 올바른 소비행위를 유도하고자 3대 실천과제를 정했다.  먼저 경유차 조기폐차,  전기․수소차 구매, 경유차 이용안하기를 제시,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 전환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따른 실천내용으로는 ①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경유차량을 조기폐차 ② 신규차량 구입 시 전기․수소차 구매 ③ 렌트카 등 차량대여 필요시에는 친환경차로 대여하기이다.

특히 경유차는 그동안 연비, 유류비 등이 저렴해 경제적이라는 인식이 있어 선호도가 높았지만, 앞으로는 경유차의 유해성과 올바른 차량 구매에 대한 인식을 알려 시민들 스스로가 친환경차 구매와 이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친환경차 혜택강화, 경유차 불이익 강화

이밖에 서울시는 경유차 소유와 이용을 줄이기 위해서 이미 노후 경유차(배출가스 5등급) 운행제한,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친환경차 이용 문화를 실천할 수 있도록 정부에 친환경 연료보조금 신설,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확대를 지속적으로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 조례개정 등을 통해 ▴공영주차장 경유차 주차요금 할증 ▴공영주차장 내 사업용 경유차 차고지 활용제한 ▴경유차 감축을 위한 기업체 교통량 감축프로그램 개발 ▴거주자우선주차면 친환경차 가점제 확대 등 경유차 소유와 이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제도개선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관용차량뿐 아니라 인·허가 사업에 사용되는 차량까지 아우르는 경유차 퇴출정책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며 "그동안 공공분야에서 경유차 신규구매를 제한·금지하는 다양한 정책은 있었지만 기존 차량의 교체계획까지 포함하는 대책 역시 공공분야에서는 첫 시도"라고 말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경유차 퇴출계획(NO DIESEL)이 친환경차 중심의 올바른 소비 및 판매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