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덕담’ 뒷배경 ·· 이낙연이 이재명 만난 이유
‘뻔한 덕담’ 뒷배경 ·· 이낙연이 이재명 만난 이유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07.3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 1위와 2위
일단 당권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 의식
덕담 외에 정치적 의미 중요
김부겸-이재명 연대 이미지 견제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일단 당대표 레이스가 중요하기 때문에 만났다. 하지만 차기 대권 주자로서는 경쟁 관계다. 언론 카메라 앞에서 주고받는 덕담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어떻게 해석되는지 행간을 읽을 필요가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전 수원시에 위치한 경기도청을 찾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났다. 

며칠 전 당권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도 이 지사와 회동했는데 이 의원이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아무리 어대낙(어차피 대통령은 이낙연)이라고 해도 김 전 의원이 언더독 전략(스포츠에서 우승이나 이길 확률이 적은 팀이나 선수)으로 열심히 전국을 돌고 있는 상황에서 안심할 수 없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대권이 목표라지만 당장 눈앞에 닥친 것은 당권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의원이 회동했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김 전 의원은 당권 단일화(우원식·홍영표 의원의 출마 포기)를 이뤄냈고 알게 모르게 이 지사의 지원 요청을 바라는 모양새다. 이 지사 입장에서 이 의원을 넘어서야 대권을 차지할 수 있으니 김 전 의원을 암묵적으로 돕고 있는 듯한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실제 이 지사는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결정을 받아낸 직후 영남권에 기반이 강한 김 전 의원을 지지 선언하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이 지사는 2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동서 화합의)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故 김대중 대통령께서 못 한 게 있다. 예를 들면 동진을 못 하지 않았는가? 사실 절반까지 밖에 못 갔다. 지금 지역색을 없앨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에 이 고질적인 병폐가 지역주의고 그런데 그거를 넘어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 의원이 보고만 있기 어려웠을테고 차기 대권 주자 경쟁에서 지지율 오차 범위(20% 초반 vs 10% 후반) 안으로 추격 중인 이 지사를 굳이 만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물론 엄근진(엄격·근엄·진지) 이 의원은 확대 해석을 경계한다.

이 의원은 기자들에게 “경기도의회 가는데 지사님 뵙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동은 이 의원이 전국 순회 일정 와중에 이 지사에게 만남을 요청해서 이뤄졌다. 원래 이 지사는 6박7일 여름 휴가(7월30일~8월5일) 중이었지만 이 의원과 만나기 위해 휴가 첫 날 도청에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이 지사와 이 의원은 웃으며 덕담을 건넸다. (사진=연합뉴스)

앞에 기자들이 바닥에 앉아 노트북을 두드리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민감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눌 수는 없다. 당연히 피상적인 덕담이 오갔다. 

이 의원은 이런 말들을 했다.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가 이 지사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 앞으로도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 일체가 됐으면 한다.”

“(당권 주자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들이) 거대 여당을 만들어줬는데 첫 걸음이 뒤뚱뒤뚱하는 것 같아서 국민에게 미안하다.”

“시도지사, 국회의원들이 총 집중해서 국민의 고통을 하루 빨리 덜어드려야 할 것 같다. 경기도가 앞장서달라.”

“(기자들과의 문답 중에) 한국판 뉴딜은 지방정부와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 전국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의 여러 역할을 기대하고 (이 지사와) 얘기를 나누고 싶다.”

이 지사는 이런 발언을 했다.

“총리로 재직 중일 때 워낙 행정을 잘 해주셨다.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문 대통령의 국정을 잘 보필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

“민주당이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 좋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여서 능력이 높으신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 해주길 바란다.”

“국민의 열망을 받아 안아서 빠른 시기에 많은 성과를 내야 할 텐데, 그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해달라.”

이 지사는 경기도정 최고결정권자로서 △청년 기본소득 △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위한 토지세 △기본주택 등 대표 정책들에 대해 짧게 설명했고 이 지사는 간단히 메모를 겸해서 주의깊게 들었다. 10분 정도 공개 대담을 한 뒤에는 이 지사의 집무실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배석자없는 비공개 면담이 이뤄졌다.

사실 두 사람은 2017년 2월 지금과는 정반대의 위치에서 마지막으로 만난 적이 있다. 그때 이 지사는 성남시장에 불과했지만 촛불 테크를 타고 부상 중이었고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경선을 치르고 있었다. 그래서 이 지사가 전남지사였던 이 의원을 전남도청에서 만났던 것이다.

이번 만남은 완전 거꾸로다. 이 의원이 이 지사와 만나는 모습이 필요했다.

김경진 전 의원은 30일 방송된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그래도 이 지사를 좋아하는 민주당 당원들은 과거 친노들(故 노무현 대통령)처럼 상당한 팬덤 현상이, 지지 성향과 방향성이 좀 강한 경향들이 있지 않나 싶다. 도와주면 강한 물길과 에너지가 쏠리는 것이고 만에 하나 안 도와준다고 하더라도 그 물길과 적이 될 필요는 없다”며 “어떤 분(김 전 의원)은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가서 만나고 악수를 하고 얘기를 나눌 수도 있고, 어떤 분(이 의원)은 최소한 안 부딪치는 모습이라도 민주당 당원들에게 보이기 위해 만날 수도 있고 여러 경우의 수는 있는데. 어쨌든 만나고 의견 나눠서 당원들에게 비춰지는 모습이 손해볼 것이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