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하반기 현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만든다…4분기 양산
SK이노베이션, 하반기 현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만든다…4분기 양산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07.3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내년 초부터 적용
SK이노베이션은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내년 초부터 적용되는 배터리를 오는 4분기부터 본격 양산하기로 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SK이노베이션은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내년 초부터 적용되는 배터리를 오는 4분기부터 본격 양산하기로 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하반기 말께부터 현대·기아자동차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양산할 것으로 알려져 SK이노베이션과 현대차 간의 ‘전기차 배터리 협업’에 속도가 붙었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내년 초부터 적용되는 배터리를 오는 4분기부터 본격 양산하기로 했다. 

아울러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 수리, 재활용 등 서비스 플랫폼 관련 신사업도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과 현대차 간에 전기차 배터리 협업 등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은 이달 초 정의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회동하면서부터 급진전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적으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9일 2분기 실적 발표 후 이어진 콘퍼런스콜을 통해 현대차 ‘NE’와 기아차 ‘CV’에 장착되는 배터리 초기 물량을 4분기부터 본격 양산해 공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e-GMP 프로젝트’ 1차 물량을 확보했다고 발표한 SK이노베이션이 ‘구체적인 양산 시점’을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5년간 10조원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에 주력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연내 헝가리 제1공장, 중국 창저우 공장을 가동하는 등 글로벌 주요 전략지역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을 현재 19.7GWh에서 올해 말 30GWh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유럽 제2공장과 미국 제1, 2공장까지 완공되면 SK의 생산능력은 2023년 71GWh까지 늘어난다. 

‘1GWh’는 전기차 2만 대를 충전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아직 초기 단계로 알려져 전기차 배터리 사업과 함께 미래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관측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현대차는 배터리를 활용해 다양한 수익을 내는 ‘바스(BaaS: Battery as a Service)’ 관련 협업 모델 구축도 논의하고 있다. 

‘바스’는 배터리 수리, 임대, 충전, 재사용 및 재활용을 포괄하는 서비스 모델이다. 

이와 같은 관련 사업모델이 구축되면 양사의 배터리 협업 관계는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내다보인다. 

실제적으로 현대차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공장에서 최 회장과 만나 바스 사업을 포함한 미래 배터리 기술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9일 2분기 439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다. 올해 1분기(-1조7751억원)보다 적자폭을 크게 줄였지만 상반기 적자 규모는 2조2148억원에 달했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상장 계획도 밝혔다. 내년 초 SKIET 상장을 통해 재원을 마련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투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