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와 장마]제5호 태풍 ‘장미’ 한반도 향해 북상 중…아직 장마도 안 끝났는데
[오늘 날씨와 장마]제5호 태풍 ‘장미’ 한반도 향해 북상 중…아직 장마도 안 끝났는데
  • 윤장섭
  • 승인 2020.08.1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영향권에 든 전남, 경남, 제주에 최고 300mm 폭우 쏟아진다
파도 높아 어업활동 어려워...전해상 태풍 경보

 

제5호 태풍의 북상 소식과 함께 장맛비는 그칠줄을 모른다.(사진=기상청)
제5호 태풍의 북상 소식과 함께 장맛비는 그칠줄을 모른다.(사진=기상청)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제5호 태풍의 북상 소식과 함께 장맛비는 그칠줄을 모른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10일)인 오늘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필리핀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많은 비가 오겠다고 밝혔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있는 전남과 경남, 제주도에는 최고 300 밀리미터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이며 내일까지 한반도 전역에 최고 2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도 예상된다.

7시 현재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고 있는 남해안에 비바람이 거세지고 있고 경남 진주와 의령 등지에는 호우특보와 함께 시간당 5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5호태풍 장미는 오늘 오후에 경남 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제5호태풍 장미는 오전 11시경 제주도 서귀포에 상륙한뒤 오후 4시는 부산과 창원을 거쳐 오후 5시에는 울산에 상륙하겠다. 기상청의 태풍 특보도 점차 확대하는 상황이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 상에 내려진 태풍 특보는 남부 지방과 충청, 강원 남부까지 차례대로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태풍 특보가 확대되면서 강원남부와 충청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에는 바람이 35~70㎞/h, 순간최대풍속이 90㎞/h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30~50㎞/h(9~14m/s)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현재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는 약한 비가 내리고 있으나 오후에 들면서 비는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영호남 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 중부권에 지금까지 내린 많은 비로인해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잇따르고 있지만 제5호 태풍의 영향으로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호우특보가 내려진 곳에서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와 산사태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중대본이 전했다. 또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춘천 24도, 강릉 25도, 대전 26도, 대구 25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부산 25도, 울릉도·독도 24도, 제주 26도 등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8도, 춘천 30도, 강릉 30도, 대전 29도, 대구 30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부산 28도, 울릉도·독도 27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남해 앞바다에서 1.0~4.0m로 높게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먼바다 최고 4m, 동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5호 태풍이 한반도로 접근함에 따라 전 해상에 파도가 높아 어업활동을 하지 말것을 권고하고 어선들의 안전을 위해 피항을 부탁했다. 특히 높은 파도에 어선들의 피해가 있을 수 있어 피항한 어선들은 파도에 흔들림이 없도록 단단한 고정물에 잘 묶어두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는 1987년에 이어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나는 해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 8월 10일이다.

올해는 지난 6월 24일에 장마가 시작돼 오늘(8월10일)까지 장마가 이어지면서 33년 만에 가장 늦게까지 이어진 장마로 1987년과 함께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됐다. 하지만 이번 장마는 1987년 보다 더 장마가 길어질 것으로 보여 역대 최고긴 장마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이 예고한 장마의 끝은 8월 중순이다.

지역별로는 제주에 이어 중부지방도 역대 최장 장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의 경우 가장 장마가 길었던 해는 2013년의 49일이다. 현재 중부지방의 경우 장마가 47일째 이어지고 있다. 중부지방은 지난 6월 24일 장마가 시작됐기 때문에 사상 처음으로 장마 기간이 50일 넘게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제주도 역시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장마가 계속됐다. 1998년 47일이었던 장마보다 이틀이 더 긴 49일간 지속된 장마여서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 기간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