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와 수해복구 현장]더위 절정...경산 한 낮 기온 39도까지 올라
[오늘의 날씨와 수해복구 현장]더위 절정...경산 한 낮 기온 39도까지 올라
  • 윤장섭
  • 승인 2020.08.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폭염경보...어제보다 더 더운 사우나 더위
홍수피해지역 봉사 활동에 나서는 기업들...고맙고 감사한 이유

[중앙뉴스=윤장섭 기자]수요일(19일)인 오늘도 어제보다 더 더울 전망이다. 특히 울산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며 가마솥더위를 예고했다.(사진=윤장섭 기자)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며 가마솥더위를 예고했다.(사진=윤장섭 기자)

전국 곳곳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며 가마솥더위를 예고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1~38도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온열 질환자들에게는 비상이 걸렸다. 극심한 더위에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 질환 가능성 뿐만 아니라 자외선 지수까지 높아 농어촌 지역에서는 한 낮을 피해서 농작물들을 관리해야 하며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로 건강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장마기간에 내린 많은 비로인해 습도까지 높아 몸으로 느끼는 체감온도는 35도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축산 농가의 경우 높은 기온으로 인한 가축들의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도 나타나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 7시 현재 전국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춘천 25도, 강릉 28도, 대전 25도, 대구 26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부산 26도, 울릉도.독도 23도, 제주 27도 등이며 한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인천 34도, 춘천 35도, 강릉 36도, 대전 35도, 대구 38도, 전주 36도, 광주 35도, 부산 34도, 울릉도.독도 32도, 제주 35도로 예상된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보이는 곳은 경북 경산으로 한 낮 최고기온이 무려 39도까지 올라 40도를 불과 1도를 남겨뒀다. 기상청은 이번 한 주간 내내 비 소식 없이 맑은 날씨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고 전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상태가 대체로 좋아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고 일부 영남권은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나쁨 현상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고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먼바다 1.0m, 동해 먼바다 1.2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로 비교적 높지 않겠다.

기상청은 전 해상에 파도가 높지 않아 어업활동에는 큰 장애요인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변화가 많은 해상날씨에는 기상청의 해상날씨 예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긴긴 장마로 홍수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기업들의 봉사의 손길이 게속 이어지고 있다.

LG전자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10일부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을 찾아 수해복구 활동을 진행 중이다.

수해복구 현장에 봉사에 나선 LG전자 임직원 봉사단(사진=LG전자)
수해복구 현장에 봉사에 나선 LG전자 임직원 봉사단(사진=LG전자)

임직원 봉사단은 이달 31일까지 현지에 머무르며 피해 복구지원, 전기점검 등 지역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수해복구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현재 200명 수준의 봉사인원을 300명까지 확대키로 했다. 구례군은 전체 1만3000가구 중 10%에 달하는 가구가 침수 피해를 봤고 이재민도 1400여 명이 발생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 역시 역대 최장기간 이어진 장마로 피해를 입은 이웃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8일 경남 합천과 전남 구례 등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200여명의 봉사단을 파견하고 컵라면, 생수, 마스크 등 생필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직원들로 구성된 현대중공업그룹 봉사단은 19일부터 22일까지 각 지역별로 나눠 침수된 가옥의 토사와 각종 쓰레기를 치우고 농경지 정비, 침수된 농기계 수리 등 수해 복구작업을 펼칠 예정이다.

수해 피해지역 복구작업에 투입된 현대건설기계 굴착기(사진=현대중공업그룹)
수해 피해지역 복구작업에 투입된 현대건설기계 굴착기(사진=현대중공업그룹)

광주은행도 지난 18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송종욱 은행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500개를 전달했다.

앞서 송종욱 은행장과 임직원 40여명은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광주·전남지역 수재민을 돕기 위해 즉석식품, 생수, 위생용품 등 18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1000상자를 직접 제작했다.

'사랑꾸러미' 500개는 광주시를 통해 광주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됐다.(사진=광주은행)
'사랑꾸러미' 500개는 광주시를 통해 광주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됐다.(사진=광주은행)

이날 전달된 '사랑꾸러미' 500개는 광주시를 통해 광주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되고, 나머지 500개는 오는 19일 전남도를 통해 전남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