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이막달 할머니 별세'... 생존자 16명으로 줄어
위안부 피해 '이막달 할머니 별세'... 생존자 16명으로 줄어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8.3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어.. 장례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
故 이막달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故 이막달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난 2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 할머니(1923년생, 만 96세, 부산)가 사망했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현재 생존자는16명으로 줄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은 지난 29일 별세하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故) 이막달 할머니(1923년생, 만 96세, 부산)의 사망에 “할머니께서 고통없이 영면하시길 바라며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라고 애도의 뜻을 전하고 “고인에 대한 장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31일 밝혔다. 

또한 이정옥 여가부장관은“올해 벌써 네 분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께서 돌아가셔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라며, “위안부 피해자 분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故 이막달 할머니는 1923년 경남에서 태어나 17살이던 1940년 일본인에 의해 대만의 위안소에서 위안부 피해를 당했으며 해방 후 부산으로 귀국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등 꾸준히 위안부 피해문제를 증언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 할머니의 빈소는 공개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막달 할머니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020년 8월 현재 16명이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의원은 별도의 추모 메시지를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