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19’ 검사시스템 구축 원심분리기(36홀)추가 60건 긴급검사
포항시, ‘코로나19’ 검사시스템 구축 원심분리기(36홀)추가 60건 긴급검사
  • 박미화
  • 승인 2020.09.0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2차 대유행 대비, 국립포항검역소와 긴급검사 협조·신속 대응키로

[중앙뉴스=포항, 박미화 기자] 포항시는 31일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에 대비하여 국립포항검역소와 긴급간담회를 갖고 지역의 코로나19‘의 긴급검사를 국립포항검역소에서 대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포항시 제공)
지역의 코로나19‘의 긴급검사 국립포항검역소대행 합의. 이강덕시장 방문(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 시장과 황영원 국립포항검역소장을 비롯하여 남·북구보건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는 포항시와 국립포항검역소가 협조체계 구축으로 응급환자는 물론 공무원, 경찰, 소방 등 긴급검사를 필요로 하는 시민들에 대한 긴급검사를 통하여 ‘코로나19’ 확산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그동안 별도의 ‘코로나19’ 전문 검진기관이 없어 하루 2차례 보건환경연구원(영천시)과 수탁기관(인천시)에 검사를 의뢰하는가 하면, 긴급검사가 필요할 경우에 검사기관과 거리가 멀어 결과가 지연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

국립포항검역소는 앞서 지난 7월 14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검진기관으로 지정된 데 이어, 원심분리기와 PCR(중합효소연쇄반응검사) 검사 등 ‘코로나19’ 검사시스템을 구축하고 하루 2차례에 걸쳐 24건의 긴급검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앞으로 원심분리기(36홀)를 추가하여 60건의 긴급검사를 추진 할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국립포항검역소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에 대비해 지역사회의 감염을 차단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해준 데 감사한다.”면서 “감염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데 전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