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고운사 연수전 보물 제2078호 지정 고시
의성군, 고운사 연수전 보물 제2078호 지정 고시
  • 박미화
  • 승인 2020.09.0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전은 1902년 고종의 기로소 입소 기념 1904년에 세운 원당

[중앙뉴스=의성, 박미화 기자] 의성군(군수 김주수)은 8월 31일 문화재청 고시 제2020-80호에 의성 고운사 연수전이 보물 제2078호로 지정 고시됐다.

고운사 연수전은 지난 6월 18일 제6차 건축문화재분과위원회의에서 보물로 승격 하는 것이 가결되었으며, 보물지정예고를 한 달 동안 거치고 문화재청심의회를 통해 이번에 최종적으로 보물로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사진=의성군 제공)
고운사 연수전 보물 제2078호 지정 고시  (사진=의성군 제공)

경상북도 의성군 단촌면에 위치한 고운사는 신라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하는 유서 깊은 사찰로, 연수전은 사찰중심공간에 인접하여 자리하고 있다.

연수전은 1902년 고종의 기로소 입소를 기념하여, 1904년에 세운 기로소 원당이다. 기로소는 70세 이상의 정2품 이상의 문관을 우대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로 국왕의 경우 60세를 넘으면 기로소에 입소하는데 조선시대의 경우 태조, 숙종, 영조, 고종 등 4명에 그친다.

또한, 연수전은 고운사 내에 있던 영조의 기로소 봉안각(1745-1749)의 전례를 쫓고, 기로소에 있던 영수각(1719)을 모범으로 세워진 대한제국기의 황실 기념 건축물이다. 기록이 분명치 않은 태조의 기로소 입소를 제외하고, 조선시대에 실제로 실행된 세 번의 국왕의 기로소 입소, 즉, 숙종, 영조, 고종의 기로소 입소 건과 모두 연결되어 있는 기로소 원당 건축으로서 가치가 높다.

고운사 연수전의 현판은 조선후기 해사 김성근(1835~1919)이 썼으며, 그의 글씨는 연수전 현판을 비롯하여 바로 옆 건물 고운대암 현판도 그의 것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대한불교 조계종 제16교구 본사인 고운사의 연수전이 보물로 지정된 것은 매우 축하할 만한 일이며, 고운사 및 의성군에서는 매우 경사스러운 일이다”라며“앞으로 문화재청과 고운사, 군청이 서로 협력하여 보존관리에 만전을 기함과 동시에 금년에 개관한 최치원 문학관과 연계하여 관광자원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