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침체된 환동해지역 상권 활성화를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경북도, 침체된 환동해지역 상권 활성화를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 박미화
  • 승인 2020.09.1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상 상인회와 환동해지역 상권 활성화 위한 자매결연 협약 체결
매주 둘째주 목요일‘전통시장 가는 날’지정․운영, 특산품 홍보 등 추진

[중앙뉴스=경북도, 박미화 기자] 경상북도동부청사(환동해지역본부)와환동해지역전통시장상인회는 14일 경상북도동부청사1층 대회의실에서 김남일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정동식경상북도상인연합회장및환동해지역전통시장상인회장들이참석한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환동해지역 상권 활성화를위한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경북도 제공)
침체된 환동해지역 상권 활성화를위한자매결연 협약체결(사진=경북도 제공)

이번 협약을 통해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전통시장 가는 날 지정, 물품구매 등 전통시장 이용촉진 활동을 추진하고, 전통시장은 품질 좋은 물품을 저렴하게 공급해 소비자 신뢰확보에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 단체는 다양한특산품 홍보활동과지역행사 시공동협조를 약속했으며, 기타 필요한사항에대한상호협력하기로 했다.

경상북도환동해지역본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동해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전통시장 살리기 장보기 캠페인, 지역상품권 확대, 전통시장 특산물․제수용품 구매 등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살리기에주력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매월 둘째주 목요일을 ‘전통시장 가는날’로 지정․운영해 전통시장 물품을 적극 구매하는 한편 해양수산 행사시 지역 특산품 홍보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코로나로 피해를 입고 있는 시장상인회와의 자매결연 협약을 통해소상공인들이희망과 용기를 가질수 있도록 전통시장 활성화에 모두가 동참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침체된 환동해지역 민생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전통시장 이용에 적극 동참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의 업무와 접목할수있는 다양한 사업 발굴로 전통시장이 활성화될수있도록 적극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