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태풍 피해농가 이자 감면 받고 상환 연기로 힘내세요
집중 호우·태풍 피해농가 이자 감면 받고 상환 연기로 힘내세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9.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호우·태풍 피해농가 특별 금융 지원
재해대책경영자금 신규대출 농가당 최대 5000만원 한도.. 고정금리 1.5%, 변동금리 0.97%
정부가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특별 금융지원에 나선다 (사진-중앙뉴스DB)
정부가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특별 금융지원에 나선다 (사진-중앙뉴스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역대 긴 장마와 연이어 발생한 태풍에 올 농가 피해가 급증했다. 농림축산부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태풍 마이삭으로 1만9926ha(6028만평)의 농작물이 피해를 보았다. 특히 전국적으로 1463ha의 낙과 피해와 도복(벼가 쓰러지는) 피해도 1만4267ha에 달했다.

이에 정부는 최근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본 농가들의 농축산경영자금 이자감면·상환연기, 재해대책경영자금 신규대출, 농업경영회생자금과 농지은행사업 이자 감면, 상환연기 등 특별 금융지원 정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연이어 발생한 집중호우, 태풍 피해농가의 신속한 재해복구와 경영회생을 지원하기 위해,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특별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농협도 정부지원과 별도로 특별재난지역 피해 조합원 대상 세대당 1천만 원 한도 내에서 무이자대출 등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피해 농가의 경우 이미 받은 농축산경영자금의 이자가 전액 감면되고 상환도 추가로 연기할 수 있다. 농가의 단위 피해율이 30% 이상인 경우 1년, 50% 이상인 경우 2년간이다. 지원 대상은 오는 17일까지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농협에 통보하면 일괄 처리로 해당 농가는 따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재해대책경영자금은 피해 농가당 최대 5천만 원 한도 내에서 고정금리 1.5%, 변동금리 0.97%(매월 변경), 대출기간 1년(일반작물 1년, 과수 3년 연장가능)조건으로 994억 원 규모가 지원된다.

재해대책경영자금은 전액 농신보 특례보증이 적용된다. 특히 특별재난지역 피해농가의 경우 기준보증료율(0.3∼1.2%→0.1%)을 인하 적용된다. 호우피해 농가는 9월 17일부터, 태풍피해 농가는 피해 현황에 대한 지자체 정밀조사가 완료되는 10월 초부터 연도말까지 지역 농협 창구를 통해 신청가능하다.
 
재해로 일시적 경영위기에 처한 농업인 등의 경영회생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대출금을 농업인 최대 20억 원(농업법인 30억 원)까지  10년간 장기 저리 (고정금리 1%, 3년거치 7년 분할)상환으로 대환할 수 있는 회생자금도 상시지원 중이다. 대출 희망 농가는 지역 농협 또는 농협은행 시·군지부에서 언제든 신청가능하다.

농지은행사업으로 농지 매매, 임대지원을 받은 농가 중 농가단위 피해율이 30% 이상인 농가에 대해 피해율에 따라 이자와 임차료를 감면하고 원금상환 연기도 지원할 계획이다. 농지 매매자금을 지원받은 농가 경우, 이자 감면(45%∼100%), 1년간 원금 상환연기가, 비축농지 등을 임차 중인 농가에는 임차료 감면(45%∼100%)이 적용된다. 희망하는 농업인은 11월 2일부터 11월 30일까지 농어촌공사 지사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정부대책과 별도로 농협도 지난 8월초부터 집중호우, 태풍 피해 농업인 등에 대해 긴급생활안정자금과 피해복구 특별여신을 지원한다. 특별재난지역 피해 조합원을 대상으로 세대당 최대 1천만 원 한도 내에서 무이자 긴급생활안정자금(1년만기)을 9월 29일까지 신규공급한다.

집중호우, 태풍 피해 조합원 등을 대상으로 대출 우대금리(조합원 최대 2%p↓, 비조합원 최대 1%p↓)와 이자납입을 최대 12개월간 유예하는 피해복구 특별여신을 연말까지 적용한다.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집중호우·태풍 피해로 실의에 빠진  농가가 어려움을 딛고 일어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현장 홍보, 신속한 대출업무 처리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