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과 자야의 사랑이야기...‘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 세 번째 시즌 개막
백석과 자야의 사랑이야기...‘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 세 번째 시즌 개막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09.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3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백석’역에 강필석X오종혁X송원근 캐스팅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 포스터(사진=)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 포스터(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평생 만나지 못해 그리움으로 생을 마감했던 백석과 자야는 어떤 사랑을 나누었을까. 창작 뮤지컬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 가 세 번째 시즌으로 오는 11월 무대에 오른다.

당대의 모던보이 백석의 시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를 모티브로 창작된, 동명의 창작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세 번째 시즌이 오는 11월 3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관객과 만난다.

시인들의 시인이라고 불리웠던 백석과, 그의 시와 사랑으로 평생을 그리움으로 살았던 자야의 사랑 이야기가 한 편의 시처럼 담긴 ‘나와 나탸샤와 흰 당나귀’는 박해림 작가와 채한울 작곡가가 우란문화재단 시야 스튜디오에서 개발 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에서 2015년 초연했다. 

초연 이래 유료 객석 점유율 95%에 빛나는 흥행을 기록한 것은 물론. 이후 제1회 한국뮤지컬 어워즈 극본, 작사상과 연출상 그리고 작품상 수상에 이어, 뮤지컬 극작으로는 두 번째로,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 부문에서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당대 최고의 모던 보이이자, 시인들의 선망의 대상이었던 ‘백석’ 역에 초연부터 함께 해온 강필석, 오종혁 그리고 새로운 백석 송원근이 함께한다.

백석과의 헤어지던 순간을 반복하며 평생 그리움 속에 살았던 ‘자야’ 역에는 재연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였던 정운선과 색다른 자야의 모습을 보여줄 전성민, 이하나 배우가 합류하게 된다. 그들의 사랑을 지켜보는 ‘사내’ 역에는 윤석현, 장민수 배우가 무대를 채워 나갈 예정이다.

특히 금번 세 번째 시즌은 작품의 극작가인 박해림이 연출까지 맡아 작품이 가진 서정성을 더 살려줄 무대를 새롭게 구현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크리에이티브팀이 대거 합류하여, 한층 업그레이드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방지 및 예방을 위해 한 칸 띄어 앉기 좌석 운영과 함께 공연장 방역 및 관객 동선 안전 운영 등을 통해 정부의 지침에 따라 안전한 공연 관람을 대비한다.

시집 한 권을 읽은 듯한 여운을 남겨줄 아름다운 창작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11월 3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