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윤종규 KB금융 회장, 직원들과 ‘소통의 문’ 열어
[피플] 윤종규 KB금융 회장, 직원들과 ‘소통의 문’ 열어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09.2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을 통한 첫 만남…유튜브 생중계
시너지 창출 방안 논의와 고객의 혜택․편의 높여 나가자는 공감대 형성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이 지난 23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한 첫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이 지난 23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한 첫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사진=KB금융그룹)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직원들과 함께 소통의 문을 열었다.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이 지난 23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한 첫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KB금융지주 및 KB국민은행 등 12개 계열사와의 타운홀미팅에 이어 올해 14번째로 개최됐다. 

윤 회장은 대형 스크린이 마련된 여의도본점에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을 마주했으며,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각자 자유로운 장소에서 ‘e-타운홀미팅’ 시간을 함께 했다.

윤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KB금융그룹으로 편입 후 달라진 점, 시너지 창출 방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재 육성 등 다양한 주제의 관심사에 대해 화상과 실시간 채팅을 통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푸르덴셜생명의 한 직원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 고객들로부터 KB의 브랜드 이미지와 KB와의 긍정적인 거래 경험 등으로 인한 기대감이 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푸르덴셜생명이 그동안 지켜온 가치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에도 잘 유지되고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회장은 “푸르덴셜생명의 영문 약어가 POK(Prudential Of Korea)인데, 이제는 Prudential Of KB의 POK가 되신 걸 축하한다”며 “푸르덴셜생명의 고객 우선, 고객 행복이라는 가치와 KB금융이 지향하는 고객 중심이라는 가치가 다르지 않아 앞으로도 고객 중심·고객 행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윤 회장은 또한 “KB를 위한 시너지가 되어서는 안 되며 철저하게 고객을 위한 시너지가 되어야 한다”며, “고객의 입장에서 더 큰 혜택을 느끼고 더욱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시너지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 회장은 ‘화이부동’의 마음으로 구성원간의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소통을 평소 강조한다. 

이와 관련 윤 회장은 계열사별 타운홀미팅, MZ세대 직원들과의 e-소통라이브, 직원들과의 산행, 점심 도시락 미팅 등을 통해 다양한 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이어가며 KB금융그룹의 열린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