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가맹점과 상생협약... ‘60억원 규모 지원’
아모레퍼시픽 가맹점과 상생협약... ‘60억원 규모 지원’
  • 신현지 기자
  • 승인 2020.10.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폐업 점포, 지원금 반환 면제·상품 전량 환입키로
아모레퍼시픽- 아리따움 가맹점 협의체 상생 협약식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아리따움 가맹점 상생 협약식 (사진=아모레퍼시픽)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온라인 사업 강화로 가맹점주들과 마찰을 빚어온 아모레퍼시픽이 가맹점 협의체에 상생 지원책을 내놓았다. 아모레퍼시픽이 아리따움 가맹점 협의체인 전국 아리따움 경영주 협의회, 전국 아리따움 점주 협의회와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주요 협약 내용은 각 가맹점에 대한 임대료 특별 지원과 재고 특별 환입, 폐점 부담 완화, 전용 상품 확대,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확대 등이다. 구체적으로 가맹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가맹점에 임대료를 지원하고 올해 안에 재고상품을 특별 환입 받는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의 경우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환입하는 등 총 60억원 수준의 지원이다.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는 가맹본부와 전경협, 전아협 등 3개 주체는 60억원 규모의 지원을 포함한 7개 시행안에 합의하고 동반 성장할 것을 다짐했다.

아모레는 가맹점 경쟁력 제고를 위한 중장기 차원에선 현재 매출의 20% 수준인 가맹점 전용 상품을 50%로 확대 공급하기로 했다. 또한  온라인 직영몰의 매출 일부를 나누는 아리따움몰 ‘마이스토어’ 제도를 손질해 가맹점주가 가져가는 수익의 비율을 높인다는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사업 전반에 어려움이 크지만 가맹점은 중요한 채널이자 파트너”라며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날 협약을 맺은 아리따움 외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주 협의회와도 상생 협약 체결을 맺을 방침이다. 지난 상반기에는 이들 3개 가맹점에 70여억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하반기 중 100억원 수준의 지원을 추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