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의 주문 “현장과 정책 괴리 좁혀라”
이낙연 대표의 주문 “현장과 정책 괴리 좁혀라”
  • 박효영 기자
  • 승인 2020.10.2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점검회의
위기감 느껴져
전세대책 아직 나올 단계 아니다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차기 대권 주자로 여권 내에서 영향력이 막강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실을 반영한 경제 조치를 주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경제부처 장관들에게 제도적 관점에 머물지 말고 현장의 목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여달라고 충고를 한 것이다. 그만큼 코로나발 경기 불황이 지속되고 있고, 부동산 문제는 불안하고,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와 같은 산업재해 사건이 계속해서 터지고 있는 등 이 대표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낙연 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된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현장과 정책 사이에 괴리가 있는 만큼 현장을 더욱더 챙겨야 한다”며 “(택배 노동자 사망 등) 산재나 자살 사고와 관련해 특별한 대책을 현장 점검을 통해 진행해야 한다. 산업안전보건법에 예외적이라 하더라도 제도의 제약 뛰어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초에는 구제에 급급했다면 지금은 구제, 회복, 개혁 3가지 분야에서 동시적인 대책이 효과적으로 진행되며 희망의 싹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허영 민주당 대변인이 이 대표의 발언 취지를 브리핑을 통해 전달한 것이다.

허 대변인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세시장의 동향에 대해 짧게 설명했지만 이 대표가 부동산 대책 관련해서는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곧 국토부가 전세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예측이 돌고 있지만 이 대표는 아직 논의 단계에 불과하고 그렇게 빨리 발표될 만큼 전세 문제가 간단하지 않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4분기는 일부 경제지표들이 회복세를 보이지만 고용 회복과 소비 진작에 최우선 노력을 당부드린다”면서 “경기 회복이 탄력을 받도록 재정 집행과 투자 활성화에도 노력해야 한다. 필요하면 재정 관련 당정 점검 회의를 열어 관련 현황을 살피겠다. 우리는 아직 재난 대응 단계에 머물러 있으나 벌써 일부 분야는 재난 회복 국면이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빠르면 연내 코로나 치료제가 사용된다면 내년에는 재난 회복 단계에 본격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