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 명사의 강의와 지역 소리꾼의 공연으로 흥과 멋을 더하다
밀양아리랑, 명사의 강의와 지역 소리꾼의 공연으로 흥과 멋을 더하다
  • 박미화
  • 승인 2020.10.2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루의 가을 운치를 더한 인문학 콘서트“밀양 아리랑”

[중앙뉴스=밀양아리랑, 박미화 기자] 밀양시는 오는 24일, 25일 양일간 오후 1시 30분 영남루 느릅나무 마당에서 인문학콘서트 ‘밀양 아리랑’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남루에서 인문학콘서트 ‘밀양 아리랑’의 힘찬 기운과 신명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밀양시 제공)
영남루에서 인문학콘서트 ‘밀양 아리랑’의 힘찬 기운과 신명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밀양시 제공)

밀양아리랑보존회가 주관하는 인문학콘서트 ‘밀양 아리랑’은 지난 7월부터 지역 주요 관광지에서 명사의 강연과 무형문화재 전승 공연으로 밀양아리랑의 힘찬 기운과 신명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첫날 아리랑연구소 진용선소장이 “아리랑의 전승과 디아스포라 아리랑”이라는 주제로 한민족의 역사와 함께한 아리랑의 의미에 대해 소개하고 25은 국악인 김준호․손심심이 “아리랑 오딧세이아”라는 주제로 전국의 아리랑과 아리랑의 어원, 가사해설 등을 국악과 접목해 즐겁고 신명나게 소개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우리시는 밀양아리랑을 지역특화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고자 지역문화 예술단체들과 협력해 교육, 공연 등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인문학 콘서트 ‘밀양아리랑’은 지역문화예술단체가 추진하는 밀양아리랑 관광활성화 대표적 사업이다. 관람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많은 분들이 오랜 시간 준비했으니 밀양아리랑의 경쾌함과 신명이 더한 밀양의 가을정취를 만끽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문화예술단체와 함께하는 밀양아리랑 관광활성화 프로그램은 지난 7월부터 영남루,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표충사 등 밀양 주요 관광지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밀양아리랑보존회, 한국국악협회 밀양시지부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