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에 시니어 영화가 뜬다...시니어들 영화에서 연극까지 주인공
충무로에 시니어 영화가 뜬다...시니어들 영화에서 연극까지 주인공
  • 윤장섭
  • 승인 2020.11.0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 2모작, 한국시니어스타협회...영화 ‘시니어퀸’ 시사회 열어

[중앙뉴스=윤장섭 기자]100세 시대를 맞아 시니어들의 활동 영역이 점차 확대되는 모양새다. 특히 7080세대들이 여러 분야에서 적극적인 활동으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5분의 1이 시니어 인구다. 소위 끼인 세대, 주목받지 못하는 세대였지만 대한민국의 경제를 일으켜세운 주인공들이 지금의 시니어들이다. 근대 역사의 중심에서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을 이겨냈을 뿐만 아니라 경제는 물론 문화까지도 이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 했을지도 모른다.

산업의 현장에서는 물러났지만 예능만큼은 젊은이들 못지않게 열정이 넘치고 낭만을 아는 세대로 최근에는 인생 2모작을 꿈꾸고 있다. 영화나 연극, 뮤지컬, 모델 등 연기 분야에서 시니어들의 참여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시니어스타협회는 2일 지난달(10월)27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를 진행했다.(사진=한국시니어스타협회)
한국시니어스타협회는 2일 지난달(10월)27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를 진행했다.(사진=한국시니어스타협회)

한국시니어스타협회는 2일 지난달(10월)27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시네마테크 충무로와 한국시니어스타협회가 공동으로 제작한 영화 시니어퀸은  ‘오팔세대(Old People with Active Life)’인 58년 개띠 여고 동창생들이 지난 시절을 회상하고 ‘100세 시대’에 맞춰 인생 2막의 새로운 꿈을 펼쳐가는 과정을 그렸다.

연출과 극본은 김문옥 감독이 맡았고, 장기봉 협회 예술감독이 총괄 PD로 제작에 참여했다.

시사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수칙 메뉴얼에 따라 진행됐다. 이날 시사회는 여러 언론사의 관계자들과, 연예인들이 참석해 전체 객석(200석)이 매진되는 등 성황을 이루었다.

영화 ‘시니어퀸’은 시네마테크 충무로와 한국시니어스타협회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배급은 주식회사 NBD, 실버아이티비가 맡았고 정재승(촬영), 함철훈(기술), 전진승(조명) 감독 등이 스태프로 이름을 올렸다.

협회는 영화뿐만 아니라 최근 시니어들이 직접 만든 시니어들의 연극인 ‘오팔주점(극본, 감독 장기봉)’을 대학로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영화는 연극, 오팔주점과 마찬가지로 시니어들이 직접 제작, 출연을 담당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영화는 연극, 오팔주점과 마찬가지로 시니어들이 직접 제작, 출연을 담당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사진=한국시니어스타협회)
이번 영화는 연극, 오팔주점과 마찬가지로 시니어들이 직접 제작, 출연을 담당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사진=한국시니어스타협회)

장기봉 PD는 “100세 시대에도 불구하고 50대 중후반이면 일선에서 물러나야만하는 ‘1세대 베이비부머’의 애환과 열정을 보여주는 것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김문옥 감독은 1969년 ‘버림받은 여자’로 영화계에 입문, MBC ‘베스트셀러 극장’의 극본·연출을 맡는 등 방송, 영화계에서 두루 활동한 원로 감독이다. 김 감독은 올해 10회째를 맞는 충무로단편영화제의 집행위원장직도 맡았다. 70대 후반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왕성한 작품 활동으로 충무로 영화의 산 증인이다.

영화 기획을 맡은 장기봉 PD 역시 연극 오팔주점의 연출자로 시니어문화 분야에서 예술 감독으로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영화 공동 제작자인 교사 출신의 한국시니어스타협회 김선 회장은 모델, 배우, 방송인 등으로 인생 2막을 개척하며 시니어문화 분야를 대표하는 방송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이번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시니어퀸에는 김 회장과 함께 시니어 배우 고맹의, 최다형, 임연비, 호령, 유지은, 박숙명, 이예은, 김류경 등이 출연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시니어들이 연극에 이어 영화까지 도전한 것에 놀랍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협회는 언론사 요청과 뜨거운 관객 반응에 힘입어 조만간 추가 시사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