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정치 분리된 경제교류” 제안
[피플]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정치 분리된 경제교류” 제안
  • 김상미 기자
  • 승인 2020.11.0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기업인 출입국 제한 완화하자”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치 상황과 분리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아시아 국가들에게 제안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치 상황과 분리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아시아 국가들에게 제안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중앙뉴스=김상미 기자]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치 상황과 분리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아시아 국가들에게 제안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제11차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에서 “정치적 문제가 경제교류를 어렵게 하는 것은 아시아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19 아시아 경제회복 과제’를 주제로 열린 첫 번째 세션에서 “코로나19에 비교적 잘 대응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의 장점을 역내 경제회복으로 이어나가기 위해 아시아 국가 간 기업인 출입국 제한을 완화하자”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가에 따라서는 방역과 경제성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나라도 있다”며, “이처럼 아시아 역내 국가 중 방역이 우수한 국가간 협의를 시작으로 기업인, 나아가 관광객 교류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또 글로벌 무역정책과 관련해 다자주의 부활을 강조하며 “지금은 국제무역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위해 세계무역기구(WTO)를 정상화하고 개혁의 모멘텀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무역에 있어서 WTO와 같은 시스템은 회원들에게 통상규범을 지키도록 할 뿐 아니라 무역분쟁 해결기구로써 필수적 역할을 하는 만큼, 이러한 기능을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먼저 아시아 역내국가들부터 소통확대와 공조강화를 통해 다자주의 부활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서밋에 참가한 아시아 12개국의 16개 경제단체는 공동성명서 채택을 통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통합을 촉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공동성명서는 또한 脫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목표로 R&D 촉진, 환경에너지기술에 대한 금융 촉진 뿐 아니라 디지털경제 전환 등에 있어서 진일보가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이러한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아시아 경제단체간 협력을 통해 노력을 배가하고 역내국가간 공조와 협력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